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476 0912020022858428476 01 0101001 6.1.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3603000 1582833622000 中 한국 發 입국 제한 정부 2002281001 related

[코로나19 '심각'] "韓 조치 느리다"는 中 매체, 적반하장 의도는?

글자크기
더팩트

환구시보와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한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치가 느리다고 훈수를 둬 논란이다.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 "한중관계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더팩트ㅣ외교부=박재우 기자] 세계가 한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칭찬하는 가운데 바이러스 진원지 중국 언론이 오히려 훈수를 둬 국내 여론을 들끓게 했다.

지난 24일 중국 관영 언론 환구시보는 환구시보와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한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치가 느리다고 훈수를 뒀다. 보도가 알려지자 국내 언론은 중국의 '적반하장'이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환구시보는 24일자 '일부 국가의 바이러스 대응이 늦다'는 후시진 사설에서 중국을 제외한 나라 중 한국, 일본, 이란, 이탈리아를 가장 피해가 큰 나라로 꼽았다. 중국 후베이성 밖의 다른 지역과 비교해 가볍지 않다고 평가했다. 또한, 27일 환구시보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우리 국민을 격리하는 중국 지방정부에 "과도하다"고 발언한 것을 "외교보다 더 중요한 건 방역"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외교부는 같은 날 정례브리핑에서 환구시보 보도에 대한 반응을 묻자 "외교부 입장은 강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통화, 차관보와 신하이밍 대사 면담에 나와 있다"면서 "양국은 코로나 일부 대응 관련해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형식적인 답을 내놓았다.

강 장관과 왕이 외교부장과의 통화에서 중국 중앙정부 차원에서 사실에 입각하여 과도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더욱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또, 왕이 부장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 노력과 강력한 의지를 평가했다고 전했다.

더팩트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 환구시보 보도가 과도하게 해석되고 있다면서 중국의 우려를 담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글로벌타임스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전문가들은 환구시보 보도가 과도하게 해석되고 있다고 했다. 해당 사설은 단지 중국의 우려를 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국 내 사기 진작용이라는 평가도 덧붙였다.

중국 전문가 양갑용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더팩트>와 통화에서 "그 사설에서 우한의 전철을 밟아서는 안 된다고 했다"면서 "중국이 우한의 실수를 인정하고 쓴 사설"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속하고 빠른 대응조치를 말했는데, 중국과 같은 1당 체제 국가와 민주주의 체제인 한국은 다르기 때문에 그대로 적용하긴 어렵다"며 "다른 상황을 이해하고 그냥 하나의 의견이라고 치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글로벌타임스'에 게재한 것으로 볼 때 국내 '사기 진작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적으로 위축된 상황"이라며 "시선을 돌리기 위한 국내용 립서비스"라고 말했다. 또, 시진핑 국가주석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진정되면 외교행보로 침체 분위기를 전환할 거라고 내다봤다.

우수근 산둥대학교 객좌교수는 "이 사설에서 한국만 다룬 것은 아니다. 일본, 이탈리아, 이란 네 개의 국가를 언급하면서 우려를 표시한 것"이라며 "중국은 이들 국가에 쓰라린 교훈과 아픔을 제공했다면서 자신들의 실수를 인정했다. 중국과 협조해서 잘 극복하기 바란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중국은 이번 코로나 상황에서 한국에게 고맙고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 왜곡된 보도로 인해 한중관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jaewoopa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