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330 1132020022858428330 03 03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0600000 1582846511000 마스크 시민 허탕 2002280945 related

“우체국·농협보다 가까운데”…마스크 공적 판매처, 편의점은 ‘패싱’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편의점이 마스크 공적 판매처에서 빠져 논란이 일고 있다. 가장 접근성이 뛰어난 편의점이 제외되면 소비자 체감 효과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 오히려 기존 편의점에서 마스크 구입이 더 어려워 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마스크 수급안정을 위해 국내에서 당일 생산되는 마스크의 절반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서 출고하도록 결정했다. 하지만 편의점을 공적 판매처로 검토하려던 당초 입장을 바꿔 우체국, 농협, 공영홈쇼핑, 약국 등으로만 이를 한정했다.

당초 편의점업계는 공적 판매처로 편의점이 지정될 경우, 약 4만 곳의 유통망으로 소비자의 마스크 접근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봤다. 아울러 소상공인 가맹점들의 매출 증가 효과도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기대였다.

실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를 두고 26일 편의점업계와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26일 오전 식약처는 편의점 업계에 문자메시지로 회의 취소를 통보했다. '내부 사정'이 취소 사유였다.

편의점 대신 지정된 일반 판매처는 약국이 지정됐다. 편의점 업계는 이미 사전에 식약처가 약사회와 이야기를 마치고, 편의점은 판매처에서 제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정부에 편의점을 공적 판매처로 포함할 것을 재요구한 상태다. 전날 협의회는 관련 입장을 내고 "접근성이 가장 뛰어난 편의점을 제외한 조치는 소비자의 안정적인 마스크 수급을 위한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는 우체국과 농협 등의 제한적인 판매처에 사람들이 몰리면 코로나19 전염 가능성이 오히려 증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영홈쇼핑에 대해서도 구매를 위해 가입을 해야 하고 불특정 시간 판매 방식으로 마스크 대란을 더욱 부추긴다고 비판했다.

특히 약국을 공적 판매처로 지정한 것은 시행 취지와 어긋난다는 입장이다. 도서‧농촌 지역은 약국을 찾아가기 어려울 뿐 아니라, 편의점과 달리 주7일, 24시간 운영도 하지 않는다는 것. 개인 사업자인 약국은 마스크 판매가를 마음대로 조정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소비자와 제일 가까운 편의점에 마스크가 우선 공급되지 않는다는 점도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한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공적 판매처에서 생산량의 절반 이상이 판매되는데, 편의점이 나머지 물량만을 받게 되면 전보다 구입이 더 어려워지지 않겠나'라고 내다봤다.

협의회 측은 우체국, 농협 등 공적 유통망은 산간 오지 등 소외 지역을 담당하고 도시화 지역은 편의점 등 민간유통망이 담당하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정부는 약국에 물량을 배분한 뒤 이번 주 이후 편의점을 판매처에 포함 여부를 논의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농협, 우체국, 약국보다 24시간 운영이 가능한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파는 것이 소비자 입장에서 더 합리적인 것 아니냐'면서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편의점은 점주가 판매가 조정을 할 수 없지만, 약국은 자의적으로 가격을 충분히 올릴 수 있다'라고 꼬집었다.

ist1076@kukinews.com

쿠키뉴스 한전진 ist1076@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