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4549 0092020022758424549 01 0101001 6.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6673000 1582796687000 통합 강남갑 태영호 고양정 김현아 5·18 망언 김순례 탈락 2002281031 related

통합당, 다음주 선대위 출범…黃 "공동선대위원장? 여러 분 만나"(종합)

글자크기

공동 위원장에 김종인, 유승민 등 타진

황교안 "가급적 다음주 중 출범해야"

"김종인 영입? 가짜뉴스...여러 분들 만나"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2.24.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문광호 기자 = 미래통합당이 다음주 중 21대 총선을 지휘할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본격 총선 체제로 전환한다.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7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공천이 끝나면 공관위에서 (선대위로) 올라가야 하므로 가급적 (다음주 중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며 "(공동 선대위원장으로)여러 분들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합당 선대위는 공동 선대위원장 체제가 유력하다.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검토되고 있고, 통합에 참여한 정당인 새로운보수당의 핵심 인사인 유승민 의원에게도 제안이 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은 2012년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국민행복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2016년에는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맡았다. 통합, 중도 확장의 상징성을 강조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아무것도 모른다"며 확답을 피했다.

황 대표도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이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 영입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내가 여러 분들을 많이 만나고 있다. 특정인을 자꾸 부각하면 왜곡될 수 있는데 여러 분을 만나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내부에선 민주당 선대위처럼 권역별 선대위원장 배치도 검토되고 있다. 통합당 관계자는 "공동 선대위원장 구조로 갈 것"이라며 "민주당과 같은 형태로 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0일 이해찬 당대표와 이낙연 상임고문 '투톱' 체제로 주요 정당 중 가장 먼저 선대위를 출범시켰다. 11개 권역별 선대위원장이 지역 선대위를 이끌고 영입 인재도 전면에 배치했다. 통합당도 총선이 50일이 채 남지 않은 만큼 선대위 체제 전환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moonli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