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6760 0182020022758416760 01 0104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3725000 1582783807000 안철수 농협몰 접속 정부 2002271931 related

안철수 "마스크 사려고 농협 몰서 38분간 접속 대기…정부·현장 따로 논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부의 마스크 수급 정책에 대해서는 "정부와 현장이 따로 놀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세심한 행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안 대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정부는 (마스크 판매가) 26일부터라고 발표했다"며 "막상 농협 몰에서는 물량 확보가 되지 않아 3월 초부터 판매한다고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농협 몰에서 26일부터 마스크를 판매한다기에 아침에 들어가 보았다"며 "접속 대기 시간이 38분이고 접속 대기자 수가 2000여 명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버가 트래픽을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구매 단계부터 몰려오는 주문을 감당하지 못하니, 배달은 적절한 시간에 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부를 향해 "국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온라인 쇼핑 몰이 다수 있다"며 "그런 민간 플랫폼들은 많은 주문들을 처리해본 경험도 있고, 배달 시스템도 훨씬 유연하게 잘 돼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공영 플랫폼뿐만 아니라 이런 민간 플랫폼들도 충분히 활용해서 마스크를 국민에게 공급해 달라"며 "민간 플랫폼들이 공익적인 관점에서 꼭 지켜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지도하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안 대표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 누가 따르지 않겠냐"면서 "국민들에게 낯선 사이트에서 40분씩 기다려가며 개인정보를 하나하나 새로 입력해가면 어렵게 마스크 주문하게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수시로 이용하던 민간 플랫폼에서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을 때만이 대통령께서 강조하신 '체감'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최현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