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6240 0042020022758416240 04 0401001 6.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782666000 1582783090000 日 완치 재감염 속출 치명적 2002272231

퇴원 후 다시 감염 사례...日, '침묵의 2주일'

글자크기

나라시 거주 40대 여성 가이드…어제 재감염 확인

지난달 29일 중국 무한시 관광객 안내 후 감염 확인

여성 가이드, 이달 1일 퇴원 후 검사 결과 '음성'

지난 19일 가슴 통증 등 호소…재검사 결과 '양성' 확인

[앵커]
일본에서도 코로나19 감염 후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나왔습니다.

일본 전역의 감염자 수도 계속 늘고 있어 곧 9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는데요.

일본 상황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다시 감염된 사실이 언제 확인된 겁니까?

[기자]
어제 다시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일본 나라시에 사는 40대 여성 가이드입니다.

중국 무한에서 온 관광객들을 안내한 뒤 지난달 29일 처음 감염이 확인됐는데요.

이후 증상이 나아져 이달 1일 퇴원했고, 6일에 나온 검사 결과로는 음성이었습니다.

그로부터 약 2주일 뒤에 다시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해 병원에서 진찰을 받은 결과 어제 최종적으로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오사카 지방정부는 이번 사례에 대해 퇴원 후에 다시 감염됐을 가능성, 그리고 몸 안에 남아있던 바이러스가 퇴원 후 다시 나타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통 바이러스 감염 후에는 체내에 항체가 생겨 단기간 내에는 다시 감염되지 않는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었는데요.

이번 여성의 경우 아직 정체를 알 수 없고, 또 어떻게 발현할지 모르는 신종 바이러스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사례여서 일본 내 전문가들과 언론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동안 감염자가 없었던 곳에서도 속속 환자가 나오고 있다면서요?

[기자]
그동안 환자가 없었던 시코쿠 지역에서도 첫 환자가 확인됐습니다.

크루즈선 승객이었던 이 여성은 배에서 내려 하네다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귀가한 뒤 지난 25일 양성으로 확인됐는데요.

홋카이도와 큐슈, 그리고 도쿄를 포함한 혼슈 지역은 이미 환자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시코쿠 지역에서도 환자가 나오면서 이제 사실상 일본 전역으로 바이러스가 확산됐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환자 수도 매일 늘고 있는데요.

현재까지 890여 명으로 나타나 곧 900명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일본은 한국에 비해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검사 속도가 대단히 느린 상황이어서 실제 감염자 수가 정확히 반영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일본 정부가 어제 국회에서 답변한 내용에 따르면 검사 건수는 하루 평균 900건 정도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를 놓고 일본 야당 뿐 아니라 여당에서도 한국은 4만 건 넘게 검사하는데 일본은 왜 이렇게 대응이 느리냐는 질타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앵커]
아베 총리가 앞으로 2주간 대규모 스포츠, 문화 행사를 열지 말아 달라고 밝혔는데 이를 놓고 비판이 이어지고 있죠?

[기자]
그 이유는 정부가 불과 하루 만에 방침을 뒤집었기 때문입니다.

지난 25일 가토 후생성 장관은 정부의 코로나 종합 대책을 밝히는 기자회견에서 대규모 행사의 취소 요청은 하지 않았고 주최측에서 결정하라는 입장이었는데요.

바로 그 다음 날인 어제 2주 동안은 행사를 열지 말라는 정부 권고가 나온 겁니다.

이 떄문에 당장 어제 열릴 예정이었던 각종 콘서트 등 행사가 잇따라 취소돼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혼란이 이어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1~2주가 감염 확산 여부를 결정지을 분기점이라고 밝히면서 그 여파가 사회 각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일본 프로야구협회는 오는 29일 열릴 예정인 올 시즌 개막전을 포함해 72개 시합을 관중 없이 열기로 했고요.

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도 대회 조직위가 축소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각급 학교와 휴교와 기업들의 재택 근무 결정도 이어지고 있어 일본 사회는 앞으로 2주간 숨 죽인 채 바이러스의 향방을 주시하게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