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5256 0242020022758415256 01 01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1818000 1582781840000 통합당 홍익표 박능후 사퇴 총공세 2002271901 related

통합당, 홍익표 이어 이번엔 박능후 사퇴 '총공세'

글자크기

박능후 "코로나 확산 원인, 中서 온 한국인"

통합당 전방위 공격, 심재철 "사태 책임 국민에 돌려"

조경태 "국민 자존심 짓밟아", 김영환 "中 보내야"

대변인들도 한목소리 "즉각 경질하라"

이데일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법안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미래통합당이 홍익표 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사퇴를 이끌어 낸 데에 이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정조준했다. 박 장관은 26일 국회에 나와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은 재차 “중국에서 온 한국인”이라고 답해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

통합당은 박능후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장관을 향해 “검역과 방역을 소홀히 해서 감염병을 창궐시킨 정권이 자화자찬도 모자라 국민 탓을 하고 있다”며 “그 뻔뻔함은 차마 눈뜨고 보기 어려운 ‘목불인견(目不忍見)’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보건 책임자인 박 장관은 ‘코로나19의 가장 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말했다”며 “사태 악화의 책임을 국민한테 돌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거들었다. 조 최고위원은 “우리 국민들을 스스로 자존심을 짓밟는 망언 아닌 망언을 했다. 즉각적으로 경질해야 한다”고 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김영환 최고위원은 “박 장관을 중국으로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대변인들 역시 한목소리로 박 장관을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박 장관이 “국회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대한감염학회의 중국전역 입국금지 요청이 없었다’는 거짓말을 했다”며 “대한의사협회와 대한감염학회 등은 중국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금지를 정부에 수차례 요구했었다”고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나라가 이래서는 안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박능후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 이를 미루면 박 장관의 생각은 대통령의 생각이라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성일종 대변인은 역시 박 장관이 거짓말을 한 점을 문제 삼아 “국민을 바이러스 취급하는 것만으로 부족해, 국민을 바보취급까지 한 것이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안 그래도 국민들이 시름이 깊은 이때에, 국무위원이라는 사람이 국민 가슴에 대못을 두 번이나 박았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