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9955 0182020022758409955 02 0201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1611000 1582771701000 신천지 교주 이만희 검찰 고발 역학조사 자료 제출 2002271431 related

신천지 교주 이만희 검찰 고발…역학조사 허위자료 제출 혐의

글자크기
매일경제

과천 신천지 부속시설 살피는 역학 조사관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교주 이만희(89)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에서 거짓 자료를 제출한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는 27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이 총회장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전피연은 고발장에서 신천지가 집회장과 신도 숫자를 축소해 알렸으며, 조직 보호와 정체가 밝혀지는 데 대한 두려움 때문에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신천지로부터 전체 신도 21만여명 명단을 제출받아 지방자치단체별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있다. 신천지는 또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교회와 부속기관 1100곳의 주소 목록을 공개했다.

매일경제

경기도, 과천 신천지 시설 역학조사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피연은 유튜브 채널 종말론사무소의 자료 등을 근거로 신천지가 위장교회와 비밀센터(비밀리에 진행하는 포교장소) 429곳, 선교센터를 수료한 입교대기자 7만명과 중요 인사들 명단은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같은 의혹들을 규명하기 위해 경기 과천시에 있는 신천지 본부 총회 사무실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 지파를 설립하고 관할하는 부산 야고보지파 본부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하라고 촉구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