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6384 0012020022758406384 01 0101001 6.1.4-RELEASE 1 경향신문 56665758 false true true false 1582767841000 1582768096000 국회의원 후원금 지난해 28% 감소 한국당 백승주 2002271501 related

국회의원 후원금 지난해 28% 감소… 한국당 백승주 '최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지난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이 통과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의원들이 지난해 모금한 후원금은 약 354억원으로 2018년보다 28%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의원별로는 한국당 백승주 의원이 약 1억7500만원을 모금해 가장 많았다. 다만 정당별 1인당 평균 모금액은 정의당이 가장 많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7일 공개한 ‘2019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회의원 295명(5명 제외, 이우현·이완영·최경환·황영철·염용수 의원직 상실)의 후원회 모금액은 354억1764만9248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2005만9828원이었다. 총액 기준 298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494억9074만9337원)보다 28.4% 줄었다.

정당별로는 민주당(129명)의 총 모금액이 169억4292만원이었다.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108명) 의원들은 지난해 모두 123억4948만8395원을 모아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1434만7115원으로 나타났다.

정의당(6명)은 9억868만3921원을 모았으며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5144만7320원으로 전체 정당 중 가장 많았다. 정당별 1인당 평균 모금액은 정의당이 가장 많았고 이어 평화당, 민주당, 민중당, 우리공화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순이었다.

지난해 연간 모금 한도액을 초과한 의원 후원회는 모두 90개로 2018년(34개)보다 늘었다. 선관위는 “후원회가 신용카드·예금계좌·전화 또는 인터넷 전자결제 시스템 등에 따른 모금으로 부득이하게 연간 모금한도액을 초과(모금한도액의 20% 내)한 경우 다음 연도 모금한도액에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의원별로는 한국당 백승주 의원이 1억7555만7676원을 기록해 가장 많았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1억7329만5658원), 한국당 박명재 의원(1억7142만18원), 정의당 윤소하 의원(1억6811만3072원), 손혜원 무소속 의원(1억6781만1231원) 등도 1억5000만원을 넘겼다.

반면 민주당 서형수 의원은 0원으로 최하위였다. 일찌감치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서 의원은 후원금 모금 활동을 하지 않았다. 지난해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입각하며 불출마 뜻을 밝힌 민주당 진영 의원이 1004만9000원으로 하위 2위였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