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3208 0522020022758403208 01 0103001 6.1.3-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4120000 1582764174000 심재철 무능 거짓말 박능후 즉각 사퇴 2002271431 related

심재철 "박능후, 코로나19 원인 한국인 탓...시진핑 방한 위해 제물로 바쳐"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지현 기자 =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의 가장 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했다"며 "사태 악화의 책임을 국민 앞에 돌렸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을 위해 우리 국민을 코로나19 제물로 바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27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와 민주당에서 국민 분노를 일으키는 망언이 쏟아지고 있다"며 "검역과 방역을 소홀히 해 감염병을 창궐시킨 정권이 자화자찬도 모자라 국민 탓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보건 책임자인 박능후 장관은 '대한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는 거짓말도 했다"며 "그러나 감염학회 등은 이미 지난 2일 '후베이성 제한만으로는 부족하다,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능후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한 "민주당도 여전히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대구경북 봉쇄를 운운하다 여론 몰매를 맞고 사퇴했다"며 "또 박광온 최고위원은 확진자가 증가한 것은 국가체계가 제대로 작동한 것을 뜻한다고 했다. 정권이 잘못해 국민이 불안에 떨고 있는데 잘 대처하고 있다는 말을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 소속 박원순 시장 행태도 가관이다. '우한 힘내요 중국 힘내요' 동영상을 제작해 공개했다"며 "확진 판정을 받는 서울시민 수가 늘고 있는 현재를 외면한 채 문 대통령처럼 중국에만 추파를 던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중국 웨이하이시는 입국하는 한국인을 강제 격리하는 등 곳곳서 한국인을 차단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그런데도 시진핑 방한을 위해 국민을 코로나 제물로 바치고 있다.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하는 정권을 국민들은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