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1381 0522020022758401381 01 0101001 6.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1660000 1582761766000 대통령 탄핵 100만 vs 응원 청와대 대결 2002271401 related

[청와대통신] "문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국민청원, 오늘 100만 돌파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 대란과 여권 내 부적절한 발언이 겹치면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촉구 여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청원이 93만명의 동의를 받았다. 하루 새 60만건 이상의 추가 동의가 이어져 이런 추세라면 이날 중 100만건을 돌파할 것이 확실시된다.

게시판에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이 이날 오전 8시 현재 93만명을 넘어섰고 계속해서 빠르게 늘고 있다. 그동안 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이 수차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던 적도 있었지만, 이번처럼 폭발적인 증가세는 이례적이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한 불만이 대거 국민청원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이 93만 동의를 돌파했다.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2020.02.27 dedanhi@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 탄핵 청원 100만 돌파...자유한국당 해산·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이어 세번째 기록

현재 10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와대 청원은 183만명이 동의한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과 119만명이 동의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등 2건 뿐이다. 문 대통령 탄핵 청원이 10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코로나19 관련 민심 악화 여론을 여실히 보여주는 방증이 된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에서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으면서 정부의 방역 대책에 대한 불만이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 특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코로나19 확산세, 중국에서 귀국한 한국인이 원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 봉쇄' 등 부적절한 발언들이 이어지면서 정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탄핵 촉구 글을 올린 청원인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국내에서는 마스크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도 어려운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다"고 불만을 표했다.

청원인은 또 "전 세계적으로 총 62개국이 중국인 입국금지, 중국을 경유한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등 강력한 제재 조치를 행했음에도 정부는 국제법 운운하다가 눈치보며 내놓은 대책이 '후베이성을 2주 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금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중국 전역에서 환자가 나오고 있는 시점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 명을 넘는데, 이는 그 외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에게는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국내 확진자가 늘어가고 확진자가 하나도 없는 뉴질랜드에서조차 강력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는 허울 뿐인 입국금지 대책만 내놓고 실질적인 대책을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며 "현재도 하루에 약 2만명의 중국인들이 계속해서 대한민국으로 입국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그러면서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했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 탄핵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에 맞서 응원 청원도 40만 명을 육박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2020.02.27 dedanhi@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 지지 청원도 40만...청와대 게시판서 '세(勢) 대결' 국면

한편,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청원도 39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는 등 진영간 세(勢) 대결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청원자는 "대통령님을 비롯한 대한민국 정부 각 부처의 모든 분들이 밤낮 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있다"고 지지했다. 그는 또 "신천지라는 생각지도 못한 사이비 종교의 무분별한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던 대한민국이 단 일주일 사이 급속히 확진자들이 불어나고 있으며 국민들 모두 힘들어하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했다.

청원자는 그러면서 "정부의 협조 요청에도 묵묵부담으로 일삼고 있는 사이비 종교 신천지 등 악조건 속에서도 대통령님은 밤낮없이 오직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계신다"며 "이 어려운 시기는 대통령님과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며, 대한민국 국민 대다수는 정부에 대한 신뢰로 함께 극복해나갈 것"이라고 응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