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523 0432020022658395523 02 0201001 6.1.1-RELEASE 43 SBS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2715469000 1584416547000 과천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신천지 숙소 거주자 2002270631 related

강남구 확진자도 신천지 교인…16일 대구 다녀왔다

글자크기

대구 결혼식 다녀온 30살 여성도 확진

<앵커>

서울을 비롯한 경기와 인천에서도 계속 환자가 늘면서 이제 수도권에서는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103명이 됐습니다. 서울 강남구에서도 처음으로 환자 2명이 나왔는데, 둘 다 최근 대구를 다녀왔고, 그 가운데 1명은 신천지 교회에 갔던 걸로 조사됐습니다.

배준우 기자가 수도권 상황을 전해드립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은 모두 최근 대구에 다녀왔습니다.

30살 여성의 경우 지난 16일, 대구에 있는 결혼식에 참석한 뒤 고열과 기침 증상이 나타났고, 27살 남성의 경우 지난 16일, 대구에 있는 신천지 교회에 다녀왔지만 의심 증상은 없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했습니다.

[정순균/서울 강남구청장 : 두 확진자가 머무른 압구정동과 논현동 아파트, 그리고 여성 확진자가 이용해 온 헬스장, 개인 차량, 주차장에 대한 1차 방역 소독조치를 (완료했습니다.)]

30살 여성의 경우 가족도 고열과 기침 증상을 보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서울 중구에서도 SK텔레콤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SK텔레콤 본사 건물이 폐쇄됐습니다.

서울 전체로 보면 하루 새 확진자가 9명이 늘면서 누적 확진자 수는 49명이 됐습니다.

서울시는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과 관련해 고열 등 증상이 있다면 누구라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어제 증상이 없는 사람도 원하면 검사를 받게 하겠다고 했지만 하루 만에 한발 물러선 겁니다.

인천과 경기에서도 하루 새 확진자가 10명 늘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에서는 대구에 거주하는 70대 부부가 딸이 거주하는 남양주시를 찾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보건당국은 부인이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신천지 교인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이용한, 영상편집 : 채철호)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