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4045 0362020022658394045 02 0201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8980000 1582709566000 충남 아산 4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 2002262031 related

[속보]코로나19 확진, 천안 피트니스강사는 슈퍼전파자?

글자크기
한국일보

천안지역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가 근무하던 천안 백석아이파크 2차 단지내 베베숲어린이집. 이준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충남 천안지역 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모두 두 번째 확진자인 50대 피트니스 강사 A씨와 연관이 깊어 이 여성이 슈퍼 전파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천안시내 3곳에서 피트니스 강사로 활동해왔다.

A씨는 24일 새벽 발열 증상과 기침, 근육통으로 단국대병원 외부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사를 통해 다음날 오후 3시 4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불당동 아이파크아파트 요가방과 신불당동 지웰더샵 휘트니스센터, 쌍용동 다인요가원 등 3곳에서 50여명의 수강생을 상대로 줌바댄스를 강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의 첫 확진자 인 회사원 B씨와 미용실을 운영하는 세 번째 확진자 C씨, 어린이집 교사인 네 번째 확진자 D씨는 각각 A씨가 강사로 일하는 불당동 아이파크 요가방과 불당동 지웰더샵 피트니스센터에 각각 다녔다.

이들은 이 강사로부터 교습을 받지 않아 서로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지만 같은 공간을 서로 다른 시간대에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강사는 확진 판정을 받자 단체 카톡방을 통해 확진 사실을 수강생들에게 알리고,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권했다.

천안시도 수강생들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권하고 자가 격리하는 한편 다녀간 장소에 대해 방역 소독을 강화했다. 검사를 받은 수강생들의 확진 여부가 조만간 나올 예정이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감염경로와 동선을 파악하고 있지만 뚜렷한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천안시는 역학조사 결과 모두 신천지와 관계없고 대구나 외국에 간 적도 없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며 “비상사태가 수습될 때까지 많은 사람이 모이는 모임이나 행사 등은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