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2600 1112020022658392600 03 0301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6247000 1582706264000 삼성 코로나 극복 300억원 긴급 지원 이재용 2002270545 related

코로나에 기업심리 최악

글자크기

2월 BSI 10P↓ 역대 최대폭 하락

3월 기업체감경기도 악화 가능성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사태에 기업 체감경기가 사상 최대로 추락했다. 코로나19 전염이 본격 확산 되기 전 조사여서 기업들이 직면한 어려움은 더욱 악화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이 달 모든 산업의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10포인트 내린 65였다. 이는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3년 1월 이후 최대 하락 폭으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한 2015년 6월이나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11월보다 하락 폭이 컸다. 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BSI 수준은 2016년 2월의 63 이후 4년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2월 기업경기지수는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았다”면서도 조사 시기가 이달 11∼18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20일 이후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의 현재 체감 업황은 더욱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3월 기업심리지수도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과의 수출·수입에 직격탄을 맞은 제조업 BSI(65)가 한 달 전보다 11포인트 꺾여 2016년 2월(6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코로나19로 소비가 급감한 음식점, 도·소매 업종이 속한 비제조업(64) BSI도 9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국내외 여객 및 물동량 감소에 운수창고업(60) BSI는 24포인트 급락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72)과 중소기업(58)이 모두 11포인트씩 BSI가 떨어져 코로나19의 악영향이 대·중소기업을 가리지 않고 엄습했지만 위기에 취약한 중소기업들이 느끼는 피해 정도가 훨씬 컸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8.5포인트 내린 87.2였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9년 3월(69.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