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2147 0522020022658392147 01 0103001 6.1.3-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5500000 1582705536000 심상정 민주 비례 정당 총선 참패 2002270801 related

[정가 인사이드] 총선 닥치자 '비례정당' 유혹 빠진 與…연일 갑론을박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4·15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민주당' 딜레마에 빠졌다. 민주당은 26일 비례투표용 위성정당 창당을 검토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으나 당 안팎에서 위성정당 창당론이 거세지고 있다.

우상호 비례대표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례정당 창당과 관련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창당은 내달 15일까지 하면 되나 후보 공천을 할 수 없다. 창당했는데 공천을 못하는 것은 이상하지 않냐"며 "공천을 못하는 정당을 왜 (창당)하냐. 비례대표 해도 공모하고, 민주적 절차에 따라 심사해야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창당에 반대한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법을 주장했던 사람들이 이제 와서 비례정당을 만든다는 것은 별로"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밖에 있는 분들이 한다고 하면 말릴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전 관련 질문을 받자 손사레를 치며 난색을 표했다. 그는 "자꾸 기사가 이상하게 나오니 이제 얘기 안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도 "비례정당 창당은 전혀 검토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24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여권 인사들이 연일 비례당 창당에 군불을 지피면서 비례당 창당을 둘러싼 갑론을박은 계속되고 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전날 새벽 페이스북에 "정치는 새로운 세상을 만들겠다는 꿈이다. 그 꿈이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를 띠는 지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며 "한 번쯤 바꾸는 게 맞을 것 같다. '제3의 길'이 희망일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금명간 '새로운 길'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이 그간 비례당 창당 인사로 거론돼온 만큼, 비례민주당 창당이 가시화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손혜원 의원도 지난 23일 개인 유튜브채널에서 "누군가 나서서 사람을 모으고 당을 만들면, 어쩌면 내가 그들을 위해 다시 한 번 불쏘시개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비례당 창당론에 힘을 실었다.

최근 민주당 청년조직인 전국청년위원회가 개편되면서 비례당이 공식 출범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외곽 창당이 아닌 당내 조직을 활용한 비례당이 출범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기자와 한 통화에서 "우려했던 미래한국당(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이 결국 출범했다. 그런데 민주당은 두 손 놓고 걱정만 하고 앉아있다"며 "명분에 집착하다 이번 총선에서 1당 지위를 뺏기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은 이 같은 해석에 대해 "당내 당으로서 전국청년위를 전국청년당으로 개편했지만, 청년민주당으로 만들거나 개편하는 것은 논의된 바 없다"며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반박했다. 그는 '경우에 따라 전국청년당을 비례정당으로 등록할 여지가 있냐'는 질문에도 "현재로선 없다"고 답했다.

비례당 창당 논란이 계속되자 당 내부에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정은혜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년민주당 창당 얘기가 들린다. 거론되는 자체가 실망스럽다"면서 "개정된 선거법은 다양한 목소리를 국회에 담기 위함이다. 미래통합당의 꼼수를 꼼수로 대응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만나 "창당 데드라인이 내달 16일인 점을 고려하면 시간이 촉박하다. 실제 비례당 창당은 어렵다"고 봤다.

그는 또 "국민 정서상 납득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유불리를 따져봤지만, 결국 '명분'이 가장 중요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이를 떠올려본다면 비례당 유혹은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중진 의원은 "비례민주당을 만들 기회는 여러 번 있었다. 총선을 코앞에 두고 비례당을 만든다면 오히려 역효과만 일어날 것"이라고 봤다.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민주당과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공조해던 '4+1 협의체'는 비례당 창당론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민주당 일각에서도 스스로 '민주주의의 흑역사'라고 맹비난했던 비례용 위성정당 추진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며 "이것이 현실화 된다면 민주당 스스로 선거제도 개혁의 대의를 버리고 진보세력 입법 공조를 부정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혁을 뒷받침해왔던 유권자들을 크게 실망시켜 총선 참패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