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517 0242020022658371517 02 02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false true false 1582673957000 1582673962000 일산백병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2002261131 related

대동병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

글자크기

일반 환자 및 호흡기 질환 유증상자의 동선 분리, 안심하고 병원 진료 보세요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대동병원(병원장 박경환·부산광역시병원회 회장)은 지난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가 공동 운영하는 국민안심병원 사업기관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가 병원 방문부터 전 진료 과정에서 일반 환자와 동선을 분리해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한 병원을 대상으로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가 신청서를 받은 후 지난 25일 전국 40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부산에서는 대동병원을 비롯해 좋은삼선병원, 화명일신기독병원, 부민병원 등 8개 병원이 선정됐다.

이번 국민안심병원 충족 요건으로는 ▲환자분류 ▲호흡기환자 외래 진료구역 ▲의료진방호 ▲면회제한 ▲감염관리 강화 등이다. 특히 대동병원은 부산지역에서 다수의 감염사례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지역사회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호흡기 질환 유증상자의 별도 진료를 위한 ‘호흡기선별진료센터’ 운영을 준비해왔으며 사업기관 선정 이전이 지난 24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대동병원은 병원 진입 전 모든 내원 환자를 대상으로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며 호흡기 환자는 후문에 별도로 마련한 호흡기선별진료센터에서 진료해 비호흡기 환자와 분리한다. 호흡기선별진료센터 의료진은 N95 마스크, 고글, 일회용 앞치마, 라텍스 장갑 등 개인보호구 착용 등 철저한 위생을 준수한다. 환자 진료 시 ITS(해외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를 통해 해외 여행력을 확인한다.

또한 입원환자 보호자 1인을 제외한 면회객을 전면 제한하며 병원 출입자는 발열 체크 및 명부 작성, 손 소독 시행 등 절차를 거친 뒤 마스크 착용 후 출입이 가능하다. 유동인구가 많은 출입구, 편의시설, 대기공간 등 주요 공간에 손 세정제를 비치하였으며 입원환자 보호자는 기침예절과 손 씻기 등 감염예방 수칙을 안내받는다.

박경환 병원장은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 전용 진료구역을 마련해 일반환자와의 동선을 완전히 분리하고 접촉을 차단함으로서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환자들의 불안감을 줄이고 병원 내 감염 위험으로부터 환자 및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시스템”이라며,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으로 병원 방문을 꺼려 해 만성 및 중증 환자가 제때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환자들은 적절한 시기에 진료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한 만큼 이번 국민안심병원 시스템을 통해 안전하게 진료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