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438 0522020022658371438 01 0107001 6.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3700000 1582673766000 강경화 우리는 대응 자제 中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 과도 2002261301 related

강경화, 中 '한국인 입국자 격리'에 "우리는 자제했는데 과도하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유럽 출장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국 일부 지역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한국에서 온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 조치한 데 대해 "과도하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핵군축·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우리는 중국에 대해 상당히 대응을 자제해왔는데, 중국도 이에 상응해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계속 소통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네바 군축회의 고위급회기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외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장관은 "우리도 코로나19 사태 초반 우한 등 후베이성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는데 각국이 자체 평가에 따른 조치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라면서도 "국내에서 취하는 노력을 감안한 조치가 이뤄져야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무조건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절대 수용하기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교부 1차관을 중심으로 각국의 상황을 파악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며 "각국 정부와 소통을 통해 불필요한 조치들을 자제토록 하고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는 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또 "상대국 정부가 과도한 조치를 한 것으로 판단되면 항의를 하고 있다"며 "각 공관은 상대국 정부를 상대로 불필요하게 조처를 할 경우에는 '사전에 우리 정부와 협의·조율을 해달라'고 요청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국발 입국 제한 조처를 하는 국가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의 해외 출장이 부적절하다는 일각의 비판에도 해명했다.

그는 "예정된 외교 일정 때문에 출장을 왔는데, 다자회의에서 우리의 상황과 정부가 취하는 조치에 대해 설명하고 각국에 우리 여행객들에 대한 제한을 포함한 과도한 대응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할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도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조치에 대해 설명했고,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협조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전날도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을 만나 한국의 역량을 전적으로 신뢰한다는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heog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