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8283 0112020022558358283 04 0401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0887000 1582611010000 강경화 유엔 위안부 문제 언급 日 합의 2002252101

강경화, 유엔서 위안부 문제 언급… 日 "합의대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강 외교부 장관 3년째 거론]

머니투데이

2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외교부 제공)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언급했다. 일본은 2015년 합의를 이행하라는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24일(각 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에 참석한 강경화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분쟁지역의 성폭력에 대해 발언하던 중 한국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노력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존엄과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면서 "그들의 고통스러운 경험이 현재와 미래 세대에 잊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장관은 이날 연설 후 일본 교도통신 기자에게 "위안부 피해자들은 진심에서 나오는 사과를 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 장관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위안부 문제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다. 다만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대처를 비판하거나, 일본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이날 강 장관의 연설에 대해 일본정부는 위안부합의를 다시 꺼내들었다.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5일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한일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강하게 요구하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여기서 한일 합의는 2015년 12월 맺은 위안부합의를 뜻한다. 당시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타결 내용을 담았고, 국제사회에서 양측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비판·비난을 자제한다는 부분도 있다.

스가 장관은 또 스위스 현지에 가 있는 오미 아사코 외무성 정무관을 통해 일본의 대처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주동 기자 news93@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