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195 0432020022458339195 04 0401001 6.1.3-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2745000 1582552805000 중국 한국발 코로나19 우려 입국자 격리 조치 2002251001

중국, 한국발 코로나19 역유입 우려…입국자 격리조치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한국에서 코로나19가 역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을 격리 조치하기로 하는 등 방역·통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는 오늘(24일) 기자회견에서 옌지 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한국발 비행기 승객은 옌볜 관내 시·현 당국이 맞이해 목적지까지 보내겠다며 친척·친구 등이 개별적으로 공항에 마중 나오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각 시 당국이 비행기 착륙 2시간 전까지 공안·공항검사소로부터 승객 정보를 받고, 이에 근거해 차량과 인력을 파견해 승객들을 목적지로 직접 수송하겠다는 것입니다.

또 승객들에게 비행기 탑승 전 '도착 후 격리관찰을 받아야 한다'고 알리고, 상응하는 방문목적이나 고정된 거주지가 없는 경우 예외 없이 돌려보낼 방침입니다.

옌볜 도착 후에는 예방통제 법률책임서에 서명하고 14일간 자가격리해야 합니다.

만약 비행기에서 확진자가 확인될 경우 모든 탑승객은 집중격리 조치됩니다.

옌지 공항에서는 최근 하루 평균 2대의 한국발 항공편이 350명 정도의 승객을 태우고 들어오고 있습니다.

옌볜 당국은 22~23일 한국발 비행기 승객 중 4명이 발열 증상을 보였다면서,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린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 수는 93명이며, 옌볜은 5명의 확진자가 나왔지만 모두가 퇴원한 상태입니다.

중국 내 한인 최대 밀집 지역인 베이징 왕징 또한 한국에서 돌아온 교민들이 2주간 자가 격리해야 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중국 내 외지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올 경우 2주간 자가 격리가 의무화됐지만, 외국에서 베이징 공항을 통해 들어올 경우는 2주간 자가 격리를 반드시 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한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왕징의 일부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한국에서 돌아올 경우 2주간 자가 격리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하기 시작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