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3423 0032020022458333423 01 0107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50312066 false true true false 1582530636000 1582530651000 베트남 다낭 한국인 20명 병원 격리 정부 엄중 항의 2002250731 related

주한미군 사령관 "한국인 무급휴직, 군사 작전에 부정적 영향"

글자크기

"무급휴직 대비해야"…주한미군 직원 위한 타운홀 미팅 개최

연합뉴스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한국인 직원의 잠정적 무급 휴직이 실시되면 군사 작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이 체결되지 않는다면 작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한국인 직원의 무급휴직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통한 신속한 체결을 압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24일 주한미군사령부가 낸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혼란의 시기에 있으며 일부 한국인 직원들이 무급 휴직을 맞게 되는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잠정적 무급 휴직은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에게 정서적·재정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주한미군 내 서비스에도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잠정적 무급휴직은 군사작전과 준비태세에 부정적인 영향 이상의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대비 계획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은 이날 오후 미군, 유엔군사령부 장병, 장병 가족, 미 군무원, 계약직 직원 등을 위한 타운홀 미팅을 전국 미군기지에서 개최하고 이러한 계획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주한미군은 SMA가 체결되지 않으면서 9천여명의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의 잠정적 무급휴직을 초래하는 협정 공백 상태가 지속하고 있어 타운홀 미팅을 개최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타운홀 미팅을 통해 서비스 부재에 따른 영향 최소화 노력과 예상되는 서비스 중단 시기 등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주한미군은 "방위비 분담금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 사령부는 잠정적 무급휴직과 이로 인해 초래되는 영향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 국방부가 주요한 주한미군 준비태세와 관련된 업무에 종사하는 한국인 직원들의 급여를 지원한다는 결정을 발표했다"며 "한국인 직원들의 잠정적인 부재로 일부 주한미군 시설 서비스의 수준이 저하되거나 중단 또는 취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중요 업무에 종사해 무급 휴직에서 제외되는 한국인 근로자의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미국을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주한미군의 한국인 무급 휴직이 시행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