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1297 0232020022458331297 04 0404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7690000 1582527896000 이스라엘 한국인 격리 반대 시위 도로 점거 타이어 2002250001

이스라엘서 '한국인 격리 수용' 지역 주민들 반대 시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이스라엘이 자국 내 한국인 200여명을 예루살렘 근처 군 기지에 격리 수용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지역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예루살렘 남부의 유대인 정착촌인 하르 길로 지역 주민들은 이날 정착촌 남부 외곽 도로를 점거하고 정착촌 외부 도로를 점거하고 타이어를 태우며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마을이 아닌 코로나19를 격리시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나프탈리 베넷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에 서한을 보내 "위험하고 불합리한 결정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또 수용지로 선정된 하르 길로가 예루살렘과 가깝다면서 병이 확산하면 예루살렘과 인근의 또다른 유대인 정착지인 서안 구쉬 에치온 주민들을 위험에 빠뜨릴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스라엘 인터넷매체 와이넷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이스라엘 당국이 한국인 관광객 약 200명을 예루살렘 근처 군 기지에 격리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정착촌 중심부에 위치한 하르 길로 군 기지는 보통 군사 훈련과 교육에 활용된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러한 조치는 아직 고위 정부 관계자의 승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역 주민들은 또 고등법원에 격리수용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탄원서도 제출했다. 구쉬 에치온 지역위원회도 정부에 해당 조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면서 지역 당국과의 합의 없이 격리 수용 결정이 내려진 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