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1029 0682020022458331029 04 0401001 6.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5920000 1582532538000 한국 중국 제2의 우한 대처 2002242331

中 관영매체 “한국 코로나19 조치 느려, 심각”…적반하장 훈수

글자크기

중국 누리꾼 “한국서 병 확산되면, 조선족 돌아올텐데 어떡하나”

일부 공항, 한국 항공편 특별 방역

동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관영 언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치에 대한 한국 등 일부 국가의 조치가 느리다고 지적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환구시보 영문판)는 24일 ‘일부 국가의 바이러스 대응이 늦다(Some countries slow to respond to virus)’는 제목의 공동 사설을 공개했다.

해당 사설에서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될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는 상황을 설명하며 “현재 가장 심각한 영향을 받는 나라는 중국 외에 일본, 한국, 이란, 이탈리아 등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들 국가의 상황은 후베이 성 이외의 중국 성과 비교하면 이미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설은 “해당 국가들이 채택한 예방과 통제 방법이 미흡하지 않나 걱정스럽다”고 말하며 “중국은 거대한 의료 시스템을 갖고 있고, 4만 명 이상의 의료진을 신속히 동원하여 우한과 후베이를 지원할 수 있었다”고 중국의 대처 방법이 적절했다는 의미를 내비쳤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한국에서 돌아오는 사람들이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할까봐 걱정된다”, “동북 3성 출신 조선족들이 한국에 많이 가 있는데, 이들이 중국에 귀국할 경우 격리 조사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일부 공항은 한국에서 오는 항공편에 대한 ‘특별 방역 조치’를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매체들은 “코로나19가 역으로 중국에 유입되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지난 22일 트위터에서 “중국인들이 보기에는 한국의 상황은 매우 심각해 보인다”며 “한국의 대응은 느리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중국의 초기 실수에서 교훈을 얻어 전철을 밟는 일을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다행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