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1607 0562020022358311607 02 02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466400000 1582514678000 박원순 신천지 압수수색 신도 명단 확보 2002240701 related

“우리가 최대 피해자”라는 신천지… 박원순 “압수수색 해야”

글자크기

국내 확진자 과반이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세계일보

신천지예수교회 김시몬 대변인이 23일 오후 생방송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신천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유튜브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급속 확산의 원인으로 꼽히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23일 “신천지와 성도들이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자신들을 향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입장문을 내놓은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교인 명단을 확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신천지는 홈페이지와 유튜브, 페이스북 계정 등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신천지의 많은 성도가 코로나 19에 감염되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면서도 “코로나 19는 중국에서 발병해 대한민국으로 전파된 질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신천지는 “신천지 성도에 대한 혐오와 근거 없는 비난을 자제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 단체는 또 언론을 향해서는 “‘신천지가 이 사태를 고의로 감추고 있다’는 식의 보도가 계속되고 있어 의도적 비방의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면서 “추측성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악의적인 보도를 멈춰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세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이틀 동안 머문 것으로 확인된 강원 춘천시 새명동 신천지센터가 23일 폐쇄된 상태다. 춘천=연합뉴스


신천지는 이어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해 대구교회 성도 전체 명단을 보건당국에 넘겼지만, 이 명단이 유출돼 지역사회에서 신천지 성도를 향한 강제휴직, 차별, 모욕, 심지어 퇴직 압박까지, 있어서는 안 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 단체는 “신천지 성도들은 당국의 방역 조치를 믿고 일상생활을 해온 대한민국의 국민이자 피해자”라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신천지는 이어 “전체 성도 24만5000여명에게 외부 활동을 자제할 것을 공지했다”고도 전했다. 당초 신천지는 오는 24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공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으나 회견장소 섭외에 어려움을 겪어 이날 온라인 입장문 발표로 대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602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 있는 확진자는 329명으로 절반이 넘는다.

세계일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29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참석하기 전 입구에서 손 소독제를 바르고 있다. 뉴스1


지난 21일 서울시내 모든 신천지교회를 폐쇄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강수’를 둔 박 시장은 이날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떻게 해서든 신천지 교인 명단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 특성상 그들이 제공한 명단에만 의존할 수 없다”며 “정부는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한시라도 빨리 전수조사를 위한 신도 명단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박 시장은 “서울시는 대구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던 서울 소재 참석자 17명의 명단을 받아 추적을 마쳤지만, 명단의 정확성을 확인하기 어렵다”며 “이들이 서울에서 다른 교인과 접촉해 활동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서울지역 신천지 신도 명단 확보가 시급하다”면서 “신천지는 예배 참석 교인의 인적사항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며 “확실하고 빠른 (방역) 조치를 위해 정확한 명단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한 핵심은 신천지의 집단 감염”이라며 “지역사회 확산을 최대한 저지하려면 지금부터 더욱 과감하고 확실한 조치가 필요하다”고도 힘 주어 말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