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5281 0242020022358305281 02 02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437916000 1582437922000 코로나19 환자 신천지 부산 온천 교회 집단감염 2002231931 related

부산 온천교회 수련회 150명 참석...코로나19 집단확진 우려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23일 정오 기준 부산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16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 연관자가 전체 확진자의 절반인 8명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부산에서 확진자가 11명 더 발생한 사실을 알리고 추가 확진자의 예상 감염경로를 발표했다.

이들 가운데 부산 1번째 확진자(19·남성·동래구) 동선에 포함됐던 온천교회 연관자가 7명 더 발생했다.

역학 조사 결과 1번 확진자는 지난 19일부터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온천교회 예배에 참석해 2층에 머물렀다.

8번(21·남성·동래구), 9번(21·남성·동래구), 10번(46·남성 동래구), 11번(26·여성·북구)과 14번(32·남성·동래구), 15(19·남성·동래구), 16번(33세·남성 금정구) 확진자도 온천교회와 연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1박 2일 일정으로 수련회를 다녀왔고 수련회 전체 참석 인원은 150명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온천교회를 잠정 폐쇄 조치하고 지난 2주간 교회를 방문한 사람은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시는 “온천교회를 방문하고 증상이 있는 분은 관할 보건소 연락 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 받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온천교회도 교회 성도 중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린 뒤 전날 새벽 4시 이후로 모든 집회에 성도들이 모이지 않도록 했다. 이날 예배는 가정에서 영상 예배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부산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부산 추가 확진자 가운데 우한 교민의 아들(19)이 온천교회에 다녔던 것으로 밝혀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온천교회 확진자 중 우한 교민의 아들로 알려진 환자가 포함됐다”며 “교회 관련 집단 발병과 연관된 사례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온천교회 확진자들의 증상 발현일이 지난 19일이다. 방역 당국은 이들이 지난 16일 온천교회 종교행사에서 노출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정 본부장은 “우한 교민 아드님이 양성이 나와 역학조사 과정에서 온천교회 연관성과 추가 확진 환자를 찾은 상황이지만, 감염원, 감염경로 등은 역학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한 교민으로 알려진 이 환자의 아버지는 방역 당국이 세 차례 실시한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이 환자가 아버지로부터 감염됐기보다 온천교회 종교행사 중에 코로나19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정 본부장은 “현재 교민 아버님께서는 3번 검사를 받아서 다 음성이었기 때문에 그 부분도 저희가 지켜보면서 두 가지의 가능성을 다 놓고 관찰하도록 하겠다”면서도 “현재로서는 교회 집단 발병과 연관된 사례 가능성을 좀 더 크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