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994 1132020022358297994 02 0201001 6.1.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4500000 1582410615000 박원순 집회 고령 어르신 가득 감염 누가 2002231101 related

박원순 "범투본 집회, 고령 어르신 가득...감염 누가 책임질 건가"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집회를 금지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의 집회를 비판했다.

박 시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광화문 집회 현장에 다녀왔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도심 대규모 집회를 금지했는데도 집회를 강행하기에 직접 해산을 호소하러 갔다"고 적었다.

이어 "(현장에) 고령의 어르신들이 가득했다"며 "코로나19는 고령자와 기저질환 보유자에게 특히 치명적인데 참가자 중 누군가 감염되면 그 책임을 누가 질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또 "한 사람의 문제로 끝나지 않고 가족과 이웃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사실을 왜 외면하는가. 그토록 자제를 당부했는데 굳이 집회를 열어야 하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우리공화당은 당원 건강을 위해 태극기 집회를 취소했다"며 "범투본의 전광훈 목사는 '바이러스에 감염돼 생명이 끝난다 해도 그게 애국'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그 행동이 어떻게 애국인가"라고 성토했다.

그는 "제게 애국은 감염병의 위험에서 시민 생명을 지키는 것"이라며 "오늘 집회 주최 단체 임원 전원과 참가자를 예외 없이 고발해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게 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박 시장은 "경찰은 참가자들을 엄정하게 처리해주기를 당부드린다"며 "중앙정부에도 재차 건의한다. 이미 전국적인 지역사회 확산이 시작됐으므로 현재 '심각' 단계인 위기경보 수준을 격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syu1015@kukinews.com

쿠키뉴스 지영의 ysyu1015@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