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6311 0092020022258296311 02 0213006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63713000 1582363728000 제발 신상정보 삼성전자 확진자 호소 2002230901 related

구미 코로나19 확진 삼성전자 여직원 "억울해요"

글자크기
뉴시스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22일 오후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출입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2.22 phs643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경북 구미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28·여)씨가 22일 자신의 심경을 SNS를 통해 밝혔다.

그는 "평소 손 씻기 등을 열심히 했던 제가 감염증에 걸린 사실에 너무 어이가 없고,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다. 제 주변 사람들에게 누가 될까 두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디 저 한 사람을 끝으로 더 이상 아프신 분들이 없었으면 좋겠다. 저의 신상 정보가 공개되면서 상처 받을 가족과 친구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아픔보다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악플에 시달리는 점도 고백했고, 자신의 이동경로도 밝혔다.

그는 "그동안 2년간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았다. 회사도 자차로만 이동했다"고 했다.

22일 구미시와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여직원 A(28)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미 산동면에 거주하는 A씨는 스마트폰 생산을 담당하는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 무선사업부 직원이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A씨를 자가격리 조치하고, 직원들을 조기 귀가시키는 등 비상체계에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오는 24일까지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A씨가 근무하고 있는 층은 오는 25일 오전까지 폐쇄하고 정밀 방역을 실시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 팀은 이날 오전 '긴급 공지 사항'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직원들에게 전달하고 사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한 시민(57)은 "구미에서 가장 큰 사업장인 삼성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해 걱정스럽다"며 "주변 친구와 가족들도 전체로 확산되지 않을까 몹시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시민(60·여)은 "코로나19가 구미를 비켜가길 간절히 기원했다"며 "경제활동 위축으로 지역경제가 위축되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날 SNS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이라는 글에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매우 송구합니다. 구미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 별관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보고회를 열고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남자친구와 만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자택에서 격리중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구미시는 A씨의 거주지 주변을 긴급 방역하는 한편 지역 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