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4625 1112020022258294625 08 0801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53331000 1582353341000 KT 올레tv 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2002240801

이스라엘 성지순례단도 코로나19 확진 잇따라···감염경로 ‘오리무중’ 빠지나

글자크기

39명 중 9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성지 순례를 다녀온 경북 북부 주민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에 따라 감염 경로파악이 오리무중이 되는 것은 아닌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2일 경북도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39명(가이드 1명 서울 포함) 가운데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로 안동 5명, 영주 1명, 영덕 1명, 예천(의성 거주) 1명, 서울(가이드) 1명이다.

이들을 포함한 의성, 영주, 예천 등 지역 주민 39명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의성에 사는 예천군 공무원 A(59·여)씨는 고열과 기침 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일행 가운데 처음으로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동시, 의성군 등은 확진자들을 자가 격리하고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를 전수조사할 예정이다. 현재 방역 당국은 성지순례를 다녀온 사람 가운데 확진자가 상당수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문제는 이스라엘이 코로나19 청정국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칫해서는 감염 경로가 미궁에 빠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이들의 성지순례 가이드를 맡은 서울 구로구 B씨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