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9946 0522020022158279946 01 0101001 6.1.3-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64020000 1582264136000 임종석 UAE 원전 文대통령 초청 2002220701 related

임종석 "UAE, 내달 바라카 원전 완공식에 문대통령 주빈 초청"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임종석 아랍에미리트(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은 내달 있을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완공 행사에 UAE가 문재인 대통령을 주빈으로 초청했다고 밝혔다.

임 특별보좌관은 21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한·UAE 협력의 상징인 바라카 원전 1호기에 연료 주입이 이뤄지고 드디어 내달 완공을 선언하는 'Operation Ceremony'를 앞두고 있다"며 "UAE는 이 행사에 대부분의 주변국 정상들을 초청했고 특별히 문재인 대통령을 주빈으로 초청한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칼둔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 [사진=청와대] 2020.02.21 dedanhi@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 보좌관은 "바라카 원전이 운영 단계에 접어들면서 이제 한·UAE 간에는 건설, 운영, 유지 관리, 연료, 사후 처리 등을 망라한 전 주기적인 협력체계와 함께 제3국 진출을 공동 모색하는 새로운 차원의 협력이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보좌관은 "최근 한·UAE는 활발한 방산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조만간 두 정상의 3차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한국의 방산 역사를 다시 쓰는 매우 높은 차원의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많은 점에서 닮았다"며 "조용한 성품에 상대를 배려하는 모습은 판박이에 가깝다. 흔히 요즘 말로 케미가 잘 맞는다"고 말했다.

그는 "모하메드 왕세제는 현재 아랍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지도자로 확고히 자리하고 있다"며 "날로 깊어지는 두 정상의 우정과 신뢰를 따라 한-UAE, 한-중동의 외교사가 새롭게 쓰여지리라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