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456 0092020022158265456 04 0401001 6.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21773000 1582221792000 시진핑 통화서 한중 곤경 2002211131

시진핑 "한국의 코로나19 위로와 지원에 깊이 감사"

글자크기

中관영 신화통신 보도

"양국민 우호적 감정 더욱 깊어질 것"

"코로나19 한중 경협·교류 영향 일시적"

뉴시스

[베이징(중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23. 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 사태에 관해 중국에 보낸 위로와 지원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중국인들이 코로나19에 맞서 싸우고 있는 특수한 시기에 문 대통령이 동감과 지지를 표명하기 위해 전화를 걸어 왔다고 언급하면서 이는 양국의 우호적인 유대 관계를 반영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발발 이후 한국 정부와 사회가 중국에 관심과 위로 뿐만 아니라 상당한 도움과 지원을 제공한 데 깊이 감사한다는 뜻을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과 한국이 가까운 이웃이자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양국 관계가 좋은 탄력을 받으며 발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양국 경제 협력과 인적 교류에 미치는 영향은 일시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작년 말 베이징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여러 중요한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언급하면서 중국과 한국의 전략적 협력 파트너십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한 뒤 중국인과 한국인 간 우호적 감정이 더욱 깊어지고 양국 교류와 협력이 더욱 번창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신화통신은 문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코로나19에 관한 진심어린 위로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코로나19 해결 노력에 박수를 보내면서 중국인들이 시 주석의 강력한 리더십 아래 단합해 머지않아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이 한국은 중국에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하며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할 의향이 있다며, 이번 싸움을 양국 보건 협력 강화 기회로 여긴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시 주석은 중국 정부의 노력으로 상황이 긍정적 변화를 나타내고 있다며, 코로나19는 절대로 중국의 장기적 안정적 발전을 이룰 굳건한 기반을 흔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코로나19에 함께 맞서며 전 세계인의 보건과 안녕을 증진하기 위해 한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과 개방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소통과 협력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