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7105 0562020022058257105 01 01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2182737000 1582182770000 靑 봉준호 축하 짜파구리 대접 충격 도가니 2002210231 related

文, ‘기생충’ 봉준호 감독 등 불러 오찬… “이 상황에” 비판도

글자크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을 청와대로 불러 오찬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선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만든 ‘짜파구리’(라면 짜파게티와 너구리 라면을 섞어서 함께 끓인 요리)가 메뉴로 등장했다. 일각에서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는 상황에서 이날 오찬이 부적절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오찬에는 기생충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봉 감독,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씨 등 출연진이 참석했다. 청와대 본관에 도착한 봉 감독 등은 사전환담 장소인 충무전실에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사진을 찍는 여유를 보였다.

환담 자리에는 봉 감독의 대학 동기인 육성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도 동석했다.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인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봉 감독은 웃으면서 “제가 결혼하고 충무로에서 연출부를 할 때 쌀도 한 포대 갖다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육 행정관은 “제가 결혼할 때 봉 감독이 결혼식을 찍어줬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입장하자 봉 감독은 아역배우 정현준군을 가장 먼저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자세를 낮춰 정군과 악수한 뒤 다른 배우들과도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촬영을 마치고 나서부터 대장정이었죠”라고 물으며 “꿈 같은 일”이라고 말을 건넸다. 그러자 봉 감독은 “배우, 스태프들과 같이 여기 오게 돼 기쁘다”고 대답하며 “보내주신 축전도 잘 받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봉 감독에게 “아내가 특별한 팬”이라고도 말했다. 김 여사는 “남편과 영화를 봤다”고 거들었다.

봉 감독은 “즉석 퀴즈를 내겠다”며 출연진 중 한 명의 극중 배역을 묻기도 했다. 송강호씨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봉 감독이 쓴 각본집 2권을 선물로 증정했다.

세계일보

참석자들이 테이블에 앉은 뒤 문 대통령은 “우리 영화 100년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 것도, 새로운 오스카 역사를 쓴 것도 아주 자랑스럽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오스카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최고 영화제지만 봉 감독이 핵심을 찔렀다시피 ‘로컬 영화제’라는 비판이 있었다”고 한 뒤엔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기생충이 워낙 빼어나고 봉 감독이 탁월해 비영어권 영화란 장벽을 무너뜨리고 최고의 영화, 최고 감독으로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해 특별히 자랑스럽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영화산업 융성을 위해 영화 아카데미 지원을 늘리고, 확실히 지원할 것“이라며 “그러나 간섭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7분 여간 이어진 인사말 말미에 “제 아내가 여러분에게 헌정하는 짜파구리가 맛보기로 포함돼 있다”며 “함께 유쾌한 시간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봉 감독은 문 대통령의 인사말 이후 “대통령이 길게 말씀하시는 걸 보면서 충격의 도가니에 빠졌다”며 “저나 송강호씨나 모두 ‘한 스피치한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인데 작품 축하부터 한국 대중문화, 영화산업 전반에 대한 언급을 거쳐 짜파구리에 이르기까지 말씀하신 게 거의 시나리오 두 페이지 분량”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암기한 것 같지는 않고, 평소에 체화한 이슈에 대한 주제의식이 있기에 풀어내신 것 같다”면서 문 대통령 인사말의 논리와 어휘 등에 대한 ‘극찬’을 늘어놨다.

세계일보

봉 감독은 “지난해 칸 영화제부터 아카데미까지 대장정을 거쳐 여기까지 왔는데 (제작진, 출연진이) 근래 많이 모인 적이 별로 없었다”며 “영광스럽게 청와대에서 좋은 자리에서 대장정을 마무리하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송강호씨는 “두 분의 멋진 말씀을 듣다 보니 저도 말씀을 잘 드려야 한다는 강박이 생긴다”는 말로 웃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음식이 우리 민족에게는 그냥 먹거리가 아닌데, 따뜻한 음식을 먹으면서 대장정의 마무리를 한다는 것이 특별하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송씨는 “우리 모두 모인 게 오랜만이고 (기생충 관련) 공식행사가 오늘이 마지막”이라며 “자연스레 뜻 깊은 자리가 된 것 같아 더 뭉클한 감동이 있다”고 했다.

이날 오찬 자리를 두고 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 상황을 언급하면서 “꼭 오늘 그런 행사를 해야 했느냐”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관련 기사 댓글 란 등에서는 “지금 온 나라가 코로나19에 대한 공포로 불안에 떨고 있는데 또 ‘쇼’를 할 때냐”(네이버 아이디 ilma****)거나 “(대통령은) 숟가락 그만 올리고 자기 일이나 잘 하라”(〃 eyes****), “지금이 영화산업 운운할 때냐”(〃 seob****) 같은 일침이 이어지고 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