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7058 0012020022058257058 04 0401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58493979 false true true false 1582182541000 1582257845000 어산지 트럼프 거래 제안 주장 2002210701

어산지 측 “트럼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부인 대가로 사면 약속” 주장

글자크기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부인 대가로 사면 약속”

백악관 대변인 “완전한 날조”

경향신문

폭로사이트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가 지난달 1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법원에서 열린 범죄인 송환 예비심리를 마친 뒤 법정을 떠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폭로사이트 위키리크스 설립자인 줄리안 어산지에게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민주당 서버 해킹의 배후가 러시아라는 의혹을 부인하면 사면해주겠다는 ‘거래’를 제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19일(현지시간) BBC 등이 보도했다.

어산지의 변호사 에드워드 피츠제럴드는 이날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법원에서 열린 범죄인 송환 예비심리에서 2017년 8월 트럼프 대통령이 어산지에게 공화당 소속 데이나 로러배커 하원의원을 보내 위키리크스를 통해 공개된 민주당전국위원회(DNC) 자료 출처가 러시아가 아니라고 증언하면 사면해주기로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어산지는 체포와 미국으로 범죄인 송환을 우려해 런던 주재 에콰도르대사관에서 도피 생활을 하고 있었다.

어산지 측은 사면 제안이 있었다는 것을 증거로 채택해달라고 요구했고, 판사는 수용했다. 벨마시 교도소에 수감된 어산지는 영상 연결로 심리에 참석했다. 심리는 다음주 어산지의 미국 송환 재판 시작을 앞두고 열렸다.

위키리크스는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DNC서버에서 2만여 건의 e메일을 입수, 민주당 주류인사들로 구성된 DNC가 힐러리 클린턴을 대선후보로 만들기 위해 불공정한 판정관 역할을 했다는 정황 등을 폭로했다. 이 자료는 당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가 클린턴 후보를 공격하는 빌미가 됐다. 미 수사당국은 러시아 연계 해커가 DNC 서버를 해킹했고, 훔친 자료가 위키리크스로 전달됐다고 발표했다. 미 정보당국도 클린턴 후보의 외교정책에 반감을 가진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완전한 날조에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대통령은 로러배커가 전 하원의원이라는 것 말고는 아는 게 거의 없다”고 부인했다. 로라바커 전 의원은 조건부 사면 제안은 자신이 직접 한 것이며, 2017년 9월 당시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상의했지만 켈리 전 실장이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아 미완의 계획으로 그쳤다고 주장했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