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6630 0232020022058256630 01 0104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82150000 1582182164000 양산 배수진 홍준표 고향 고수 김태호 면접 2002202201 related

면접 마친 김태호, 고향출마 고수…"험지 이분법 안돼"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20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면접심사 이후에도 고향 출마를 고수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공관위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고향에서 출마를 하려고 마음을 먹었느냐는 것이 첫번째 질문이었고, 현재 지역구 출마 의지는 확고하다는 점을 다시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방식은 정말 아슬아슬하고 걱정이 앞선다. 지금 당과 이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은 저도 다르지 않다"며 "하지만 시기와 실천의 방법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렸고, 고향 분들에 대한 믿음의 두께가 지금 어떤 대의명분보다도 더 귀중하다고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고향 출마 의지를 접을 생각이 없음을 재차 강조한 셈이다.


김 전 지사는 "(창원 성산이나 다른 지역 출마의) 소망을 거둬들인다면 부산·울산·경남이 됐든, 전국 어디가 됐든 총선 승리를 위해서 온몸을 바치겠다는 저의 다짐도 말씀드렸다"며 "(공관위에선) 김태호가 늘 도전적이었고 당이 어려울 때 기꺼이 수용했는데 좀 아쉬운 부분이 있다는 표현도 하신 분들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민심은 정치공학을 넘어서 있다는 것도 판단해야 하고, 순리도 있다고 본다"며 "험지출마를 안하면 당을 위하지 않는 것이고 출마하면 또 다르게 생각하는 이분법의 논리로 다 적용돼선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역의원은 같은 당의 강석진 의원과 경쟁하게 되는 상황에 대해선 "경선룰에 의해 평가받으면 된다"며 자신했다.


김 전 지사는 고향 공천이 거부될 경우 거취에 대해 "아직까지 당을 한 번도 떠나본 적 없는 사람이다. (무소속 출마 등을) 생각해보지 않았다"면서도 "공관위 결정에 따라 제 입장도 정해질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