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4151 0372020022058254151 01 01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79553000 1582179561000 주한미군 대구 이동 외출 제한 2002202001 related

주한미군 대구 방문 금지…코로나19 여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13일 경북 포항의 한 군부대 사격장에서 주한미군이 장비에 기름을 넣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주한미군이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격상하고 대구 접근을 제한했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 장병들의 대구 방문이 금지됐다.

20일 주한미군 페이스북에 따르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전날 대구 코로나19 발병으로부터 군 전력을 보호하기 위해 사전예방조치를 시행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대구지역에 근무하는 군인과 가족, 군무원에 대한 복지가 최우선 과업이 됐다"며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예방적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한국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주한미군 장병과 시설의 위험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역학조사 종료 때까지 이달 9일부터 신천지교회를 방문한 모든 주한미군 장병이 의무적으로 자가 격리된다. 가족이나 군무원들도 격리 조치가 권고됐다.

31번 확진자가 방문한 신천지 대구교회가 있는 대구 남구에는 주한미군기지인 캠프 헨리와 캠프 워커가 있다.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구의료원, 수성구 보건소, 새로난한방병원, 퀸벨호텔 등 4곳을 방문한 장병도 자가 격리된다.

또 모든 장병의 필수적이지 않은 대구 방문이 금지되고, 기지 외 활동도 최소화된다. 미군 장병 가족이나 군무원 등 직원에게도 대구 방문 자제를 권고했다.

대구 미군기지의 학교·아동 보육 시설은 이날 모두 문을 닫았다. 미군은 '21일 휴업' 여부를 다시 결정할 예정이다.

필수적인 임무나 공식 업무 수행이 아니면 대구 미군기지와 미군 군사시설 출입도 통제된다. 출입 통제 조치는 매일 재검토된 뒤 지속 여부가 결정된다.

주한미군사령부 지침에 따라 대구 미군기지는 직원들에게 이날 오후 1시까지 출근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대구 미군기지는 페이스북을 통해 "필수 인력이 아니면 오늘 오후 1시까지 출근하지 않아도 된다"며 "오후 1시 기지의 모든 출입구에서 건강 검진 설문조사를 하면서 출입 시간이 길어질 것"이라고 통보했다.

이어 "현재까지 한반도에 있는 미국인 중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2명이다. 이중 대구·경북이 49명이다. 이달 17일 신천지대구교회에서 예배를 한 31번 확진자가 나온 이후 대구·경북지역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했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