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2035 0232020022058252035 01 0104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7441000 1582177460000 김남국 출마 지역 조정 검토 내일 공천 논의 2002201831 related

금태섭·김남국 사태 수습 나선 이해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의 충돌과 관련 "두 분의 훌륭한 재원들이 소중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서 고민을 해보겠다"고 밝혔다. 이들 두 인사를 중심으로 당이 내홍 조짐을 보이는 등 논란이 격화되자 직접 수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당대표 비서실장인 김성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의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는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 모두 우리당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하고 계신다"라며 "방법이 어떻게 될 지까지는 잘 모르지만 두 분이 훌륭하게 쓰일 수 있는 방안을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서울 강서갑 공천 과정에서 '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뒤 김 변호사를 두둔하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는 이 대표가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는 당이 금 의원과 김 변호사의 충돌 확산을 막기 위해 둘 중 한 명을 다른 지역구로 이동시키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금 의원을 만나 이번 사태와 관련해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같은 방안에 대해 강성 지지자들이 반대할 가능성이 커 잡음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또 ‘조국 이슈’가 다른 지역구로도 전이돼 논란이 더욱 확산 될 수 있다는 점도 당으로선 부담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