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0932 0142020022058250932 03 0305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6043000 1582176059000 에이블씨엔씨 지난해 영업이익 흑자전환 매출 3년만 증가 2002201945 related

소상공인 절반 "코로나19 정부대책 만족 못해"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롯데월드타워 방역 직원들이 지난 14일 송파구 전통시장 2개소를 찾아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소상공인 절반 가까이가 정부 대책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의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13~19일 소상공인 1079명을 대상으로 2차 실태조사를 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2차 실태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는 응답 비율이 97.6%에 달했다. 앞서 연합회가 이달 4~10일 소상공인 10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차 실태조사에서도 응답자 97.9%가 매출 감소 피해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 열흘이 지났음에도 경기가 크게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 대책의 만족도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48.8%가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만족한다'는 응답률은 29.1%에 불과했다. 소상공인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지원정책은 2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50.5%)으로 조사됐다. 추가로 필요한 지원정책으로도 ‘경영안정자금 예산 확대’(55.7%)를 1순위로 꼽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업장 방문객의 변화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97.7%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그 원인으로는 '각종 모임과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가 57.4%로 가장 많았고, '확진자 이동 경로에 따른 지역 내 유동인구 감소 피해'도 22.6%였다.

연합회 관계자는 “정부의 지원정책이 여전히 소상공인에게 와 닿지 않는 것으로 보여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며 “경영안정자금 예산 확대, 특례보증 확대, 피해 소상공인 전수조사를 통한 피해보상금 지원 등 실효성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