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5479 0012020022058245479 02 0201001 6.1.2-RELEASE 1 경향신문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65620000 1582165816000 코로나19 의심 연세대 의대 2차 검사 음성판정 2002201531 related

정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시작단계 판단"

글자크기
경향신문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 앞에서 의료진들이 한 의심환자를 구급차에서 선별진료실로 이송하고 있다 | 대구=이상훈 선임기자


보건당국이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오전 언론 브리핑을 갖고 “감염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금주 발생한 확진환자들의 역학조사가 완료되지는 않았으나 현재까지의 조사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감염진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그러면서 “감염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면서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판단하에 정부는 방역대응체계를 이에 맞게 변화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당국은 현재 ‘경계’수준인 감염병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는 것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회의 분석 내용을 참고해 질환의 위험도에 대한 평가를 하고, 지역사회에서의 발생양상과 발생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위기단계의 격상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지역적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현 단계와 같은 경계의 유지가 맞다”며 “경계 수준을 유지하더라도 심각 수준에 준하는 상태로 감염병 대응에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