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5084 0372020022058245084 08 08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29182869 false true true false 1582165206000 1582165217000 산학연 KT AI 원팀 결성 2002201901

산·학·연 ‘맞손’…KT ‘AI 원팀’ 만든다

글자크기

현대중공업·ETRI 등과 MOU

교육플랫폼 등 AI인재양성 협력

이통사 AI 생태계 확대 가속도

헤럴드경제

KT 모델들이 KT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국내 산업, 학계, 연구단체와 손잡고 인공지능(AI) 연합체를 만든다. AI 생태계를 확대하기 위한 이통사들의 ‘합종연횡’이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KT는 20일 대전 카이스트(KAIST) 본관에서 현대중공업지주,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AI 협력을 위한 공동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AI 원 팀(One Team)’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첫 사업 행보에 나선 KT 구현모 CEO내정자를 비롯해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 한양대 김우승 총장, ETRI 김명준 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AI 원 팀’은 MOU를 통해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AI+X’ 적용사례 발굴과 확산 ▷AI 오픈 생태계 조성 ▷얼라이언스사무국 설치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KT는 카이스트, 한양대, ETRI와 함께 AI 실습과 개발을 위한 ‘AI 교육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 ‘산업 실무형 AI 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AI 인재의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AI 인재 플랫폼’도 구축한다.

KT는 현대중공업지주와 함께 실제 산업현장에서 AI 기술을 접목한 사례 발굴에도 힘을 싣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번 ‘AI 원 팀’에 산업 대표기업으로 참여해 관련 산업의 적용 노하우와 기술을 중소·중견·벤처기업들과 공유, AI 생태계를 확장시킬 계획이다.

이와함께 중소·벤처 기업들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오픈형 AI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AI 수요가 있으나 추진이 어려운 기업이 문제를 공유하면 산·학이 참여해 함께 솔루션을 찾는 구조다. AI 핵심 기술들을 오픈소스화 해 공유하고, 데이터와 사례를 축적해 산업계에서 지속적으로 활용되도록 공동연구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체계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위해 KT는 KT 내에 얼라이언스 사무국을 설치·운영한다.

KT는 이번 ‘AI 원 팀’ 결성을 통해 다양한 공동연구를 추진, 국내 AI 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정부는 AI 정책의 성과가 조기에 창출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이번 MOU에 참여한 KT 등의 기업과 기관들도 앞으로 협력 사항들의 구체화와 성과 달성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현모 KT CEO 내정자는 “AI 원 팀을 통해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 1등 국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정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