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2170 0362020022058242170 01 0101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1240000 1582161465000 이광재 강서갑 공천 논란 오래 문제 2002201401 related

‘공천논란’ 단속 나선 황교안 “작은 잡음도 큰 소음 돼, 분열 말자”

글자크기
한국일보

황교안(오른쪽)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당내 공천을 둘러싼 갈등과 관해 “당내의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울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다. 우리의 분열, 우리의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며 “총선 압승이란 최종 목표 앞에서 아름다운 경쟁을 벌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언주 의원의 부산 전략공천설에 대해 새로운보수당 출신 유승민 이혜훈 의원이 반발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노출되는 등 공천 관련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한 경고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상대 정당 후보자는 물론이고 우리 안에서의 경쟁도 불가피할 수 있다”며 “대표인 저부터 조심하고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낮은 자세를 지키겠다. 통합의 의미를 늘 되새기겠다”며 “정권 비리를 무작정 감싸 도는 극렬세력 때문에 자기반성과 쇄신의 기회를 놓치고 있는 여당의 모습을 우리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추가된 것과 관련해선 “‘머지않아서 종식될 것이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말라’ 등 책임지지도 못할 말들을 쏟아냈다”며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