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0069 0372020022058240069 04 0401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8785000 1582158791000 미국 中 언론사 제재 기자 추방 대응 중국 2002201331

WSJ 발행인, 中 주재기자 추방에 “실망” 표시

글자크기

중국 외교부, WSJ 북경 주재기자 3명 추방

발행인 “칼럼은 뉴스룸과 독립”…우려 표시

폼페이오 “성숙 국가는 언론 표현의 자유 보장”

헤럴드경제

19일(현지시간)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국가들과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을 방문한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의 도착을 앞두고 취재진들이 모여 있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발행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비판적 논조의 칼럼을 문제 삼아 중국 외교부가 자사의 중국 북경 주재 기자 3명을 추방한 것과 관련해 실망감을 표시했다. 편집장은 중국 관련 기사를 계속 보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19일(현지시간) WSJ 보도에 따르면 WSJ 발행인이자 모기업인 다우존스의 윌리엄 루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은 WSJ 뉴스룸과 독립적으로 실린다”며 “추방된 기자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 정부가 자사 기자를 추방한 것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며 “재고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해당 칼럼이 중국인들의 우려와 분노를 유발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WSJ 편집장은 자사 기자들에게 “우리는 중국 관련 의제에 아무런 두려움이나 호의 없이 진실된 기사를 계속 내보낼 것”이라는 메모를 전달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지난 3일 WSJ에 실린 칼럼에서 중국을 ‘아시아의 진정한 환자’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 “인종차별적이고 악의적으로 중국을 공격하는 것”이라면서 WSJ 기자 3명의 추방했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성숙하고 책임 있는 국가는 언론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이해한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pdj24@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