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7263 0432020022058237263 02 0201001 6.1.2-RELEASE 43 SBS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2150921000 1584499216000 중대본 코로나19 신규 환자 31명 추가 국내 확진자 82명 2002201131 related

'31번 환자' 신천지서 1천 명 예배…"슈퍼 전파 있었다"

글자크기

함께 머물렀던 신도 전수조사

<앵커>

어제(19일) 대구경북 지역 20명의 확진 환자 가운데 14명이 31번 환자가 다니는 신천지 교회 신자들이었습니다. 시작이 누구인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보건당국은 이번 사례가 이른바 '슈퍼 전파'에 해당한다고 보고 함께 예배를 봤던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어서 손승욱 기자입니다.

<기자>

신천지 대구교회 입구에는 출입금지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원래 수요일엔 점심과 저녁에 예배가 있는데 교회를 찾는 신도들은 없었습니다.

이 교회 신도는 9천여 명입니다.

[신천지 교회 관계자 : (지금 (교회) 전체가 다 통제된 거죠?) 네, 들어오지 못하게 막고 있어요. (건물 안에는 아무도 안 계신가요?) 네, 아무도 없어요.]

31번 환자는 증상 발현 뒤인 지난 9일과 16일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전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 : 한 층에 보통 1천 명 정도 앉는데요, 서로 다닥다닥 붙어서 바닥에 앉아 있거든요.]

대구시는 31번 환자가 예배를 봤을 때 함께 머물렀던 신도가 약 1천 명에 달한다고 밝혔지만, 교회 측은 중복 집계된 신도를 빼면 그 절반 정도 된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당국은 어제 확진자 20명 가운데 14명이 이 교회와 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슈퍼 전파 사례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현재까지 31번 환자를 포함해 11명이 교회와 관련된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에 슈퍼 전파 사건은 있었다라고 보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다만, 31번 환자가 14명 모두를 감염시킨 슈퍼 전파자인지는 더 조사해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31번 환자가 다른 누군가로부터 감염됐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보건당국은 교회 특성상 작은 공간에 오랫동안 많은 사람이 머무르기 때문에 다른 감염자가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31번 환자와 같은 시간 교회에 왔던 신도들을 모두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손승욱 기자(ssw@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