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6815 0532020022058236815 02 0213005 6.1.3-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47845000 1582147954000 코로나19 입원 생활 지원비 지급 2002201031 related

부산지역 대형 병원 응급실 운영 재개, 코로나19의심 모두 '음성'

글자크기

부산지역 대형 대학병원 응급실 4곳 폐쇄됐다 뒤늦게 정상운영

코로나19 의심 환자 대한 키드 검사 결과 모두 '음성'

부산CBS 김혜경 기자

노컷뉴스

부산지역 대형 병원 응급실에 코로나19 유사증세를 보인 환자가 잇따라 방문해 응급실이 폐쇄되는 소동이 벌어졌지만 모두 '음성'판정이 나와 폐쇄조치를 해제하고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부산 CBS/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시내 대형병원 응급실 4곳에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방문해 긴급 폐쇄됐지만 보건당국의 조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나 뒤늦게 응급실 운영이 재개되는 등 곳곳에서 소동이 빚어졌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9일 해운대백병원을 찾은 40대 여성 A씨에 대한 코로나19검사를 한 결과 '음성'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해운대백병원은 응급실 폐쇄 8시간만인 이날 오후 7시 50분쯤,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또, 응급실에서 근무하다 격리 조치된 의료진도 모두 격리해제했다.

앞서 오전 11시 50분쯤, 해운대구 해운대백병원에 내원한 A씨는 엑스레이 판독 결과 폐렴 소견이 나왔고, 병원측은 응급실을 즉각 폐쇄했다.

A씨는 잔기침과 두통 증세를 보였으며, 해외 방문 이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오후 3시 40분쯤 부산진구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응급실에 방문한 70대 남성 환자 A씨가 발열 증세를 보여 병원 측이 응급실을 폐쇄했지만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났다.

이 남성은 경북지역 거주자로 폐질환이 있어 오래 전부터 부산백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백병원 측은 소속 직원들에게 병원장 명의로 "코로나19 전파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응급실을 20일 오전까지 폐쇄하며, 전 직원 응급실 출입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한바탕 소동이 빚어졌다.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에는 이날 오후 6시쯤, 가슴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한 50대 중국인 여성이 실려와 응급실 임시폐쇄가 이뤄졌다.

병원측은 이 여성에 대한 코로나19검사를 한 결과 '음성'판정이 나와 이날밤 10시 40분쯤, 응급실 폐쇄를 해제하고 운영을 재개했다.

서구 아미동에 있는 부산대병원 응급실도 이날 오후 9시 20분쯤,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방문해 긴급 폐쇄됐지만 다음날 오전 6시 '음성'판정이 나와 폐쇄가 해제되는 등 대구, 경북 지역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이후 부산지역 각 병원도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