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813 0432020021958234813 04 04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21526000 1582121651000 중국 코로나19 환자 기준서 임상 진단 다시 제외 2002200931

중국, 코로나19 환자 기준서 '임상진단 병례' 다시 제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코로나19 환자 분류 기준을 다시 변경해 임상진단 병례를 제외했습니다.

국가위건위는 19일 발표한 코로나19 치료방안 제6판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후베이(湖北)성과 다른 지역의 진단 기준 구분을 없애고 의심환자와 확진환자의 두 종류로 통일했습니다.

제5판부터 후베이성에만 임상진단 병례 기준이 추가돼 적용 첫날인 지난 12일 하루에만 환자가 임상진단 환자 포함 1만5천명 가까이 늘어났었습니다.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임상 소견과 폐 컴퓨터단층촬영으로 임상 진단한 환자를 확진자로 분류한 겁니다.

그러나 이번 제6판 치료방안에 따라 후베이에 생겼던 임상진단 병례도 다시 없어졌다고 차이신(財新)이 보도했습니다.

이미 임상진단 병례가 통계에 반영돼 있는데 또다시 기준이 변경됨에 따라 대외 발표 수치도 수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준 변경에 대해 일부 중국 누리꾼은 환자 수가 너무 많이 늘어난 것에 정부가 부담을 느꼈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당국이 기준을 재차 변경한 이후 통계에 대한 신뢰가 더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위건위는 임상진단 병례를 포함시켰을 때는 "코로나19 환자의 조기 치료로 중증 환자를 줄이고 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이번에 다시 임상진단 병례를 제외한 것은 최근 진단 능력이 향상되고 진단 시간도 단축됐기 때문이라고 국가위건위는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감염자가 핵산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는 사례로 논란이 많았는데 제6판 치료방안은 검사의 정확성을 강조했습니다.

핵산검사 양성 판정 비율을 높이기 위해 가급적 환자의 가래침을 받고 기도삽관으로 호흡기 분비물을 채집해 표본을 신속히 검사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의심 환자는 되도록 항원, 핵산 등 다양한 검사를 하도록 했습니다.

한편 국가위건위의 새 치료방안에는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킨과 아르비돌 등이 '유효한 약물'로 추가됐습니다.

중증과 위중 환자에게는 완치 환자들의 혈장 치료를 새롭게 권장했습니다.

또 환자는 퇴원 후에도 14일간 의학관찰을 하도록 했습니다.

면역 기능이 떨어져 있어 다른 병에 감염될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14일간 스스로 건강 상태 모니터링을 계속하고 외출을 피하며 퇴원한 지 2주, 4주가 지났을 때 병원에서 진료받도록 했습니다.

한편 국가위건위는 코로나19의 주요 전파 경로는 "비말(침방울)과 밀접 접촉 전파"로 규정했습니다.

'접촉 전파' 앞에 '밀접'이라는 단어가 추가됐습니다.

이와 함께 에어로졸 즉, 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또는 액체 미립자를 통해 전파될 가능성도 처음 인정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