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8441 0682020021958228441 01 0101001 6.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5720000 1582097418000 거지 언급 시장 상인 비판 문대통령 2002200401 related

‘경기 거지같다’ 시장상인 비판 세례…文대통령 “안타깝다”

글자크기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악의 없었고 분위기 좋았다”

“오해 풀어주려는 것…지지층 향해 얘기한 것 아냐”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충남 아산 온양온천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 속 상인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전통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경기가 거지같다’고 말한 상인이 여권 지지자들에게 ‘신상털기’ 등 공격을 받고 있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 그분(시장 상인)을 대변해달라고 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시장 상인께서 공격받고 있는 게 안타깝다”며 “장사가 안 된다는 걸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으로 받아들였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고 기억했다. 문 대통령은 시장 상인의 표현에 대해 “전혀 악의가 없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흔히 대화하다가 상황을 표현할 때 거지같다는 표현을 하는데 그렇게 받아들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극렬 지지층에게 자제를 촉구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지지층에 대한 반응 이런 건 전혀 아니다”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답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의 말씀은 반찬가게 사장이 곤경에 처한 것 같다고 해서 안타깝다는 것”이라며 “기사에서는 ‘문파(문 대통령 열성 지지층)’로 표현했는데, 악성 비난의 글을 쓰거나 하는 분들이 이른바 ‘문파’만 그런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동아일보

채널A 돌직구쇼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충남 아산의 한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반찬가게 상인에게 “(요즘) 좀 어떠신가”라고 물었다. 상인은 “(경기가) 거지같다. 너무 장사가 안 된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러자 일부 강성 지지자들은 해당 상인의 가게 상호명과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 추적한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했다. 이들 사이에서 사실상 불매운동이 벌어진 것이다. 인신공격성 댓글도 있었다.

이 같은 상황에 야권 인사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대통령의 잘못된 정책 때문에 먹고 살기 힘들게 됐는데 대통령 지지층이 상인에게 욕을 해대고 있다.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고 꼬집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