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5224 1132020021958225224 04 0401001 6.1.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3042000 1582093242000 로저 스톤 트럼프 매관 매직 주지사 사면 2002200401

미 법무장관, 계속되는 트럼프 트윗에 사임 고려…“업무 보기 힘들어”

글자크기

장관 “법무부의 사건들에 대해 트윗 날리는 것 그만둬야 할 때”

쿠키뉴스


[쿠키뉴스] 엄지영 기자 =미 법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속되는 트윗에 직을 내려놓는 것을 염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잇단 트윗 때문에 업무를 보기 힘들다고 공개적으로 토로한 미 법무장관이 사임을 고려 중이라고 A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방송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법무부와 관련한 트윗을 그만 날려달라고 호소했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귀를 기울이지 않자 사임을 고려하고 있다고 행정부의 한 관리를 인용해 전했다.

바 장관은 지난 13일 ABC방송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일부 트윗으로 인해 문제가 있다'며 일을 할 수가 없을 지경이라고 토로하면서 '법무부의 사건들에 대해 트윗을 날리는 것을 그만둬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아랑곳없이 바로 다음날 트위터를 통해 자신에게는 형사 사건에 개입할 합법적 권한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법무부의 독립성을 인정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렇다, 내가 그의 일을 더 힘들게 만들고 있다. 그 점에는 동의한다. 그것은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도 '모든 사람은 자기 생각을 말할 권리가 있다. 나는 소셜 미디어를 사용한다'며 트윗을 통한 발언을 그만두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내가 실제로 이 나라 법무부의 수장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AP는 바 장관이 얼마나 진지하게 사임을 고려하고 있는지, 혹은 그가 사임 대신 법무부를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도발적인 트윗을 멈추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circle@kukinews.com

쿠키뉴스 엄지영 circl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