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2005 0092020021958222005 01 0101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8567000 1582088589000 사생활 논란 이훈 총선 불출마 수없어 2002191831 related

與 '정밀심사' 이훈, 총선 불출마…"당에 누끼칠 수 없어"

글자크기

사생활 논란에 검증위 정밀심사 대상에 올라

이해찬 대표와 비공개 면담 뒤 불출마 선언

"억울하고 속상하지만…저 스스로를 돌아봐'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10.07.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사생활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의 정밀심사 대상에 올랐던 이훈(서울 금천구) 의원이 19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저는 이번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금천 주민들께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리며 더 이상 기대를 받들 수 없게 돼 한없이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민주당의 총선 승리가 꼭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뿐만 아니라 혁신공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우리당은 대내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당의 주요 구성원들의 희생정신이 그 어느 때 보다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그런 판단으로 저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됐다"며 "억울하고 속상하지만 저에 대한 작은 논란조차 본의 아니게 당에 누를 끼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불출마 결심의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또한 혼탁해져버린 지역 내 상황이 당의 경쟁력을 갉아먹고 당원들의 단합을 저해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제 불출마 결정이 금천 지역구민과 당원동지 여러분 모두가 함께 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나아가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하는데 보탬이 되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28일 검증위 심사에서 민병두 의원과 함께 정밀심사 대상으로 분류됐다. 이어 공직후보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정밀심사를 이어받았지만 계속해서 경선 여부가 결정되지 않아 거취가 주목돼 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이해찬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가진 뒤 불출마를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금천구는 현역의원 불출마 사유로 전량공천 지역에 지정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