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9880 0032020021958219880 04 04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2084284000 1582087151000 中 CDC 코로나19 이달 재확산 2002192101

간호사도 병원장도…'코로나19 최전선' 중국 우창병원 연쇄비극

글자크기

과로 간호사 포함해 부모·남동생 등 일가족 4명 감염돼 사망

귀가않던 병원장도 희생…투병 중 아내와 위챗에 중국인들 '눈시울'

연합뉴스

진료 준비하는 우한 의료진들
[북경청년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인 병원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의 희생 소식이 잇달아 들려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피해가 가장 큰 후베이(湖北) 지역은 하루에도 수천 명의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의료진의 피로도가 극에 달하고 있다.

19일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거점 병원으로 지정된 우한(武漢) 우창병원에서는 병원장인 류즈밍(劉智明)이 지난 18일 사망한 데 이어 간호사 류판(柳帆) 등 일가족 4명이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올해 59세인 류판은 우창병원이 거점 병원으로 지정된 이후 교대 근무를 해오다가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과로로 몸이 약해진 류판은 병세가 빠르게 악화해 확진 판정 7일만인 지난 14일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

더 안타까운 것은 류판의 부모와 남동생도 류판이 사망한 뒤 코로나19에 감염돼 세상을 떠났다.

우창병원은 "류판이 환자를 위해 헌신적으로 근무했으며,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는 열정을 보였다"면서 "이런 좋은 동료이자 간호사 한 명을 떠나보내야 해 매우 참담한 심정이다"고 조의를 표했다.

연합뉴스

류즈밍 우창병원장과 아내의 대화 내용
[웨이보 캡처]



코로나19 발병 초기부터 우창병원 의료진 900여명을 이끌며 최전선에서 분투하던 류즈밍 원장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추모도 이어지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류즈밍 우창병원 원장이 숨지기 전 아내와 나눈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유하며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류즈밍 원장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달 중순 이후 병원에서 비상 근무하며 한 번도 귀가하지 않았다.

그는 코로나19에 감염된 뒤에도 병원에 머물렀으며, 우한 시내 다른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인 아내 차이리핑과 가끔 위챗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다.

당시 부부간 대화 내용을 보면 차이리핑은 남편의 건강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며 직접 간호하러 가겠다고 이야기하지만, 류즈밍 원장은 이를 거절한다.

류즈밍 원장은 결국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끝까지 아내를 걱정해 간호를 거절하다가 생을 마감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눈물이 나서 대화를 끝까지 읽을 수 없다", "그들의 희생을 꼭 기억하겠다" 등 조의를 표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