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913 0432020021958208913 01 0101001 6.1.1-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066201000 1584506436000 조국 총선 논란 김남국 경선 출마 2002191131 related

이인영 민심 수습 나섰지만…금태섭 지역구선 '조국 공방'

글자크기

"조국 수호 선거 안 돼" vs "출마 포기 종용 말라"

<앵커>

어제(18일)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 등에 대해 사과하며 중도층 민심 수습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당내 소신파로 꼽히는 금태섭 의원 지역구에서 이른바 '조국 공방'이 재연됐고, 다시 '조국 블랙홀'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당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나선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검찰 개혁과 집값 안정, 임미리 교수 고발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당 지도부에서 처음으로 공식 사과가 나온 것입니다.

총선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하는 민주당이 몸을 낮춘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 강서갑 공천을 두고는 현역인 금태섭 의원과 도전 의사를 밝힌 김남국 변호사 간에 조국 공방이 불붙었습니다.

금 의원은 '조국 백서'에 필자로 참여했던 김 변호사와 조 전 장관에 대해 쓴소리를 했던 자신이 맞붙는 것이 당에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금태섭/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 강서갑) : 우리 당을 위해서 제가 막아내야죠.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습니다.]

김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 하느냐"며 "출마 포기를 종용하지 말라"고 맞섰습니다.

경기 남양주병에서 조국 장관 시절 법무검찰개혁위원으로 활동했던 김용민 변호사가 민주당 전략공천을 받았는데, 조국 저격수였던 미래통합당 주광덕 의원과 경쟁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