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8423 0912020021858198423 01 0101001 6.1.3-RELEASE 91 더팩트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2009106000 1582009131000 靑 소부장 담당관에 이원주 산업부 2002190431 related

靑 "대통령 내외 시장 방문 '총선용' 행보? 동의 못 해"

글자크기
더팩트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김정숙 여사가 전통시장을 방문한 것을 두고 '총선용' 행보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절박한 국민을 돌보는 게 국가의 의무"라며 동의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한 상인과 대화하는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절박해진 사람이 많아"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김정숙 여사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을 방문한 것을 두고 '총선용' 행보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얼마 전 남대문시장에 (문 대통령이) 다녀온 것도 총선용이라고 보도한 언론이 있는데, 코로나19 사태로 절박해진 사람이 많다. 그 점에 동의하느냐"고 되물었다.

이 관계자는 "재계 총수와 간담회서도 이야기가 나왔고 현장 방문에서도 쏟아졌던 국민 목소리"라며 "국민 목소리를 듣고 정부의 의무를 이행한 것이 총선용이라는 데 동의하지 못한다. 절박한 국민을 돌보는 게 국가의 의무다. 총선용이라는 데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김 여사는 이날 서울 중랑구 면목동에 있는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해소하는 동시에 소비 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차원도 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충남 아산의 온양온천 전통시장의 상인에 대해 강성 지지자들이 '신상털기'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저도 수행했는데 그 장면은 못 봤다. 지지자가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모른다"며 "따라서 그 부분은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