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8690 0682020021858188690 01 0101001 6.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0060000 1581992446000 조국 백서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출마 2002181501 related

금태섭 자객공천?…김남국 “잘할 것” VS 진중권 “물러나라”

글자크기
동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왼쪽)와 김남국 변호사.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백서’ 필자로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했다. 이로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해 친문 지지자들로부터 ‘문자 테러’를 받은 금 의원과 김 변호사의 일전이 불가피해졌다.

18일 김 변호사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금 의원에 대한 ‘자객공천’이라며 자신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겸손하고 낮은 정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진 전 교수에 “따끔하게 지적하고, 혼내주셔서 감사하다. 사실이 아닌 점에 대해서는 많이 억울하기도 하지만 교수님께서 지적하시는 부분에 대해서 저도 깊이 생각해보겠다”라며 “조금 덜 열심히 살아도 되는 사회를 위해서 ‘민생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마음, 그리고 더 겸손하고 낮은 정치를 하겠다는 각오만큼은 진심”이라고 해명했다.

또 “몇 년 뒤에 교수님께서 ‘아 내가 그때 남국이에 대해서는 좀 오해가 있었다’고 말씀하실 수 있도록 더 겸손하게, 더 진심으로 혼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즉각 반응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잘하라는 얘기가 아니라 물러나란 얘기다. 솔직히 이제까지 어디서 뭐 하시던 분인지 모르겠는데, 국민을 기만하려는 사람은 절대 공직에 나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 변호사는) 조국의 대국민 사기극에 적극 가담하신 것으로 아는데, 그 눈엔 국민이 그런 야바위에 속아 넘어가는 바보로 보이나”라며 “여기저기 행패 부리고 다니는 파시스트 추적군중을 대표하여 자객공천을 받겠다? 앞으로 민주당 자폭의 도화선이 되실 몸이니 이제부터 자신을 귀히 여기시라”고 비판했다.

앞서 15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금 의원을 단수추천하는 대신 추가공모를 실시하기로 했고, 김 변호사의 공천 신청을 받아들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조 전 장관의 제자이며, ‘친(親) 조국 인사’로 알려져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진 전 교수는 17일 밤 “조국 vs 반(反)조국, 제2의 조국사태가 벌어지는 셈인데, 민주당에 좋을 거 하나도 없다”라며 “제2의 조국대전에 대비하자”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연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