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3802 1102020021858183802 03 0305001 6.1.3-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5505000 1581987204000 일본산 소비재 수입 2002181531 related

日 불매 운동 계속된다...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 36% 감소

글자크기
일본 맥주 98%↓, 자동차 70%↓, 담배 72.9%↓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7개월이 지난 최근까지도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비즈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비재 수입실적에 따르면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1억9368만 달러(약 2293억원)로, 전년 동월보다 35.9% 감소했다. 지난달 전체 소비재 수입 규모가 전년 대비 8.9% 줄어들기는 했지만, 일본산은 훨씬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일본산 맥주 수입이 12만6000달러에 그쳐 1년 전보다 98.2% 급감했다. 전월과 비교해도 45.0% 감소했다.

한국은 일본 맥주 업계의 최대 시장으로 꼽혀왔지만, 아사히·기린 등 일본 맥주가 일제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되면서 지난해 7월부터 매출액이 줄어들고 있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1월 기준 2192만8000 달러로, 전년보다 69.8% 감소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승용차의 수입이 급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를 보더라도 1월 렉서스·도요타 등 일본계 브랜드 자동차의 신규 등록은 64.8% 감소했다. 전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차 점유율도 13.1%포인트 줄어 7.5%로 쪼그라들었다. 오토바이도 수입액이 전년 대비 98.9% 줄어들면서, 전체 수입액이 2만 달러에 그쳤다.

이외에도 사케 수입은 66.7%, 담배는 72.9%, 완구와 가공식품, 화장품 수입은 각각 57.4%, 54.7%, 41.8% 줄었다.

주요 품목 가운데 수입액이 감소하지 않은 것은 골프채(1.6%)와 비디오카메라(122.1%)가 유일했다.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지난해 11월 전년 대비 40.3% 줄어들다가 12월에는 23.8%의 감소세가 줄어 감소 흐름이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12월엔 일본산 소비재 수입 규모가 전월과 비교해 20.1% 늘었다. 이는 연말께 일본 브랜드 승용차 가격 할인 등 불매운동을 의식한 할인 이벤트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1월 들어 다시 전년 대비 감소 폭을 30%대 중반으로 벌렸고, 전월과 비교해도 수입 규모가 30% 줄었다.

김은영 기자(key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