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2211 0182020021658152211 02 0201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852416000 1581852487000 해외여행 환자접촉 환자 확진 2002170901 related

[종합] 원인불명 폐렴환자·여행력 없는 유증상자도 ‘코로나19’ 검사

글자크기
매일경제

공항 검역 강화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또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심증상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시행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지역사회·의료기관 감염 차단 대책을 논의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강화된 관리방안의 핵심은 코로나19 진단검사 확대다.

정부는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에게도 해외여행력과 상관없이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코로나19를 질병관리본부가 상시로 가동하고 있는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에도 포함한다.

질병관리본부의 병원 기반 중증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 현재 13개 병원)와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현재 52개 의원)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추가하고, 이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도 늘려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찾아내기로 했다.

정부는 격리·진단검사·자가진단앱 등을 통한 관리도 강화한다.

시·도별 접촉자 격리시설은 872실을 확보했으며, 코로나19 진단검사 하루 가능 물량은 이달 말까지 1만건으로 늘린다. 검체 채취기관은 407곳에서 443곳으로, 검사기관은 46곳에서 8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일 이상 자가진단앱에 응답하지 않는 중국발 입국자에게는 향후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발송한다.

혹시 모를 의료기관 내 전파를 막기 위해 중수본은 에어텐트와 이동형 음압기도 지원하기로 했으며, 비용 233억원을 요청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을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검역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